속보
VIP
통합검색

'라임사태 중징계' 박정림 KB證 사장…금융지주 총괄부문장 사임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5 10:43
  • 글자크기조절
박정림 KB증권 사장
'라임펀드 불완전판매' 사태로 금융당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박정림 KB증권 사장이 겸직 중이던 KB금융지주 총괄부문장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금융그룹은 전날 이사회 공시를 내고 박 사장이 지난달 30일 KB금융지주 총괄부문장(자본시장·CIB·AM부문) 및 자본시장부문장 직위에서 사임했다고 밝혔다. 사임 이유는 '일신상의 사유'다.

박 사장은 지난달 29일 당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직후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금융위원회는 사모펀드 불완전판매에 대한 내부통제 책임을 박 사장에게 묻고 직무정지 3개월 처분을 내렸다. 이는 금융감독원의 '문책경고'보다 높은 수준의 처분으로 박 사장은 연말에 끝나는 임기를 앞당기게 됐다.

금융회사 임원 제재 수위는 △주의 △주의적 경고 △문책경고 △직무정지 △해임권고 등 5단계로 나뉜다. 문책경고 이상을 받은 임원은 3~5년간 금융회사 취업이 제한된다.

박 사장이 물러나면서 KB증권 WM(자산관리)부문은 당분간 IB(기업금융) 대표인 김성현 사장이 맡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