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관객 속인 죄"…中당국, 대만 유명밴드 '립싱크' 혐의 조사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5 19:39
  • 글자크기조절
대만의 유명밴드 오월천. /사진=오월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대만의 유명밴드 오월천. /사진=오월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대만의 유명 밴드 오월천(영어명 Mayday·메이데이)이 립싱크 의혹으로 벌금을 낼 위기에 처했다.

5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밴드 오월천은 지난달 상하이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립싱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오월천은 '아시아의 비틀스'라고 불리며 중국 본토에서 큰 팬을 보유하고 있다. 논란이 된 이들의 상하이 공연도 빠르게 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본토 '상업 공연 관리 규정' 제28조에 따르면, 공연자는 립싱크할 수 없다. 가수들이 립싱크할 경우 관객을 속이는 행위로 보고 5만 위안(약 912만 원)에서 최대 10만 위안(약 1825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그러나 음악 감정 전문가 위트필드 파머(Wheatfield Farmer)는 "오월천의 콘서트 현장에서 녹음된 12곡을 컴퓨터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분석해봤더니 최소 5곡이 립싱크였다"고 주장했다. 파머가 립싱크 의혹을 제기한 영상은 웨이보에서 3억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에 상하이 문화관광국은 "콘서트가 종료돼 조사에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며 "조사가 사실일 경우 오월천에게 5만에서 10만 위안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오월천의 음반사 측은 "악의적인 공격이자 루머와 비방이다. 밴드의 이미지를 심각하게 손상시켰다"면서 "당국이 공정한 결론을 내려 문제를 바로잡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