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나 "군인들 몰려와 가슴 만져…다 같이 짜고 성추행" 충격 고백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7,081
  • 2023.12.06 08:37
  • 글자크기조절
/사진=E채널·채널S '놀던언니' 방송 화면
/사진=E채널·채널S '놀던언니' 방송 화면
가수 미나가 과거 군 행사에서 성추행당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E채널·채널S 예능 프로그램 '놀던언니'에는 그룹 스페이스A 김현정, 가수 미나, 안무가 홍영주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미나는 과거 '원조 군통령'이었던 시절 군 행사에서 당했던 성추행 피해를 고백했다.

미나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월드컵 여신'으로 얼굴을 알린 뒤, 같은 해 '전화걸어'로 데뷔해 섹시한 콘셉트의 가수로 활동했다.

미나는 "월드컵 효과로 갑자기 떠서 무대에 올라가면 사람들이 싫어하고 안티가 너무 많았다. 무대에 올라가면 '쟤가 뭘 하겠어?'라는 식으로 반응했다. 근데 군부대에 가면 소리도 질러주고 너무 좋았다. 우리는 무대에서 관중의 기를 받지 않나. 무대하고 나면 너무 행복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미나 "군인들 몰려와 가슴 만져…다 같이 짜고 성추행" 충격 고백
이지혜가 "군부대 행사에서 힘든 일은 없었냐"고 묻자 미나는 "군부대에서 선착순 몇 명 내가 악수해주는 이벤트가 있었다. 갑자기 수십명이 우르르 무대로 올라와 동그랗게 감싸더니 어떤 사람이 뒤에서 내 가슴을 주물럭주물럭했다"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이어 그는 "깜짝 놀랐다. 갑자기 헌병대부터 매니저까지 사색이 돼서 달려오고 난리가 났다. 나이가 너무 어려서 내가 선처해달라고 해서 영창까지는 안 갔는데, 그게 우연히 한 명이 한 게 아니라 다 같이 짜고 한 거라 죄가 더 심해졌다. 괘씸죄였다"고 했다.

이를 들은 홍영주와 채리나는 "그래도 범죄다. 범죄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사진=E채널·채널S '놀던언니' 방송 화면
/사진=E채널·채널S '놀던언니' 방송 화면
이지혜는 "여자 가수들은 섹슈얼한 모습도 보여줘야 하니까 그런 거 한 번씩은 겪은 것 같다. 행사에서 사람 몰리면 잡고 만진다. 머리카락 뽑히고 그런다"며 공감했다.

홍영주 역시 "나이트클럽에서 행사할 때 오징어, 땅콩 날아오고 그랬다. 사람들이 가까운데 술에 취했으니 앞에 있는 우리한테 땅콩 던지고 그랬다. 피하면서 춤춰야 했다"고 안무가로서 겪었던 경험을 털어놨다.

채리나는 "술 취해서 그렇다고 이해하려 하지만 같이 성내면 안 되니까 '잘 먹겠습니다'라고 하고 넘어갔다"며 "지금은 해외 무대도 있고 다양하지만 그때는 업소가 돈 벌 수 있는 메인이었다. 그 외적인 게 기업 행사였다. 어쩔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초아가 "지금 생각해보면 대단하신 것 같다. 17살에 데뷔해 그런 걸 다 겪으신 거 아니냐"고 하자 채리나는 "그래서 멘탈이 세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산 먼저" 전기차 보조금 몰아주자…수입차 "가격 인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