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블핑 없이는…" 리포트도 안 나오던 와이지, 재계약 소식에 '불기둥'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98
  • 2023.12.06 12:56
  • 글자크기조절

오늘의 포인트

걸그룹 블랙핑크가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두 번째 월드 투어 '본 핑크 - 파이널 인 서울'(BLACKPINK WORLD TOUR BORN PINK - FINALE IN SEOUL)에서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2023.09.17 /사진=이동훈
걸그룹 블랙핑크가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두 번째 월드 투어 '본 핑크 - 파이널 인 서울'(BLACKPINK WORLD TOUR BORN PINK - FINALE IN SEOUL)에서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2023.09.17 /사진=이동훈
K팝 간판 걸그룹이자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핵심 아티스트인 블랙핑크 재계약 소식에 와이지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엔터 업종 전반이 강세다. 증권가에서는 가장 큰 불확실성이 해소됐고, K팝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엔터 업종의 비중을 늘리라고 조언한다.

6일 오전 11시20분 기준 증시에서 와이지엔터테인먼트 (42,100원 ▼450 -1.06%)는 전 거래일 대비 1만1300원(23.54%) 오른 5만9300원에 거래 중이다. YG PLUS (4,205원 ▲5 +0.12%)(25.00%), 하이브 (217,500원 ▲2,000 +0.93%)(5.63%), JYP Ent. (77,200원 ▲900 +1.18%)(4.80%), 에스엠 (80,700원 ▲500 +0.62%)(4.73%)등도 동반 강세다.

이날 장 시작과 함께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 멤버 4인 전원의 그룹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그간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주가는 블랙핑크 재계약 불발 목소리가 커지며 몸살을 앓았다.

지난 8월 블랙핑크와 와이지엔터테인먼트 간 계약 만료 후 재계약 소식이 나오지 않자 한때 10만원 가까이 치솟았던 주가는 5만원대로 50% 가까이 하락했다. 핵심 멤버 중 한명인 리사의 태국 체류가 길어지고, 글로벌 명품 브랜드 그룹인 루이비통 모에헤네시(LVMH) 회장의 넷째 아들이자 태그호이어 CEO인 프레데릭 아르노와 열애설이 나오자 재계약 불발론은 다시 부각됐다.

증권가에서도 블랙핑크 없이는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실적을 논할 수 없다며 리포트 발간을 주저해왔다. 김규연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지난 27일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주가를 결정짓는 가장 큰 변수는 블랙핑크 재계약"이라며 "블랙핑크의 계약 관련 내용이 확인되면 커버리지를 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블랙핑크 재계약이 확인됨에 따라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최대 불확실성이 해소돼 긍정적인 주가 흐름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기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블랙핑크의 완전한 재계약이 발표된다면 시가총액 1조5000억원까지는 빠르게 반등할 것"이라며 "밸류에이션이 꽤 많이 하락한 만큼 이슈가 어떤 식으로든 결론만 난다면 불확실성의 해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인에 대한 기대감도 여전하다.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유튜브 구독자 등 사전 팬덤을 고려할 때 베이비몬스터는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라며 "보이그룹 트레저도 157만장의 초동 앨범 판매량을 기록해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멤버 개인별 재계약이 아니라 그룹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는 점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와 달리 지난 9월 하이브는 방탄소년단(BTS) 멤버 7인에 대한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완전체 활동 여부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며 "공시 내용에도 개인 멤버별 계약에 관한 내용은 나오지 않은 만큼 개인 활동을 병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BTS 정국 빌보드 점령…국내외 팬덤 늘어나는 만큼 엔터 비중 확대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일본 일정을 위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13.11.23 /사진=임성균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일본 일정을 위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13.11.23 /사진=임성균

BTS 정국은 빌보드 싱글 차트에 3곡을 진입시키는 데 성공했다. 스트레이 키즈와 르세라핌도 약진하며 K팝은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다. 여기에 국내외 팬덤 규모와 구매력도 증가하고 있어 증권가에서는 엔터 업종 비중을 늘릴 것을 조언한다.

대신증권은 주요 엔터 4사(와이지엔터테인먼트, 하이브, 에스엠, JYP Ent.) 팬덤 숫자가 2025년까지 연평균 20% 가까이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분석했다. 알라딘이 올해 판매한 음반 소비자 집계에 따르면 상대적으로 구매력이 높은 20대와 30대의 엔터 4사 음반 구매 비중은 46.9%에 달했다.

임수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 팬덤은 연령층이 확장되고 있고, 적극적인 홍보 활동으로 해외 팬덤 규모도 커지고 있다"며 "내년에도 음반과 MD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