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쓰레기봉투에 호떡 담아줬다" 불만 글 올렸다가…오해 풀린 사연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6 16:52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쓰레기봉투에 호떡을 넣어줬다고 불만을 토로한 누리꾼이 '리사이클 봉투'에 대해 알게 된 사연이 알려졌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누리꾼 A씨가 "방금 호떡 샀는데 아저씨가 무슨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줬다"며 호떡이 든 봉투를 촬영한 사진을 게시했다.

호떡을 포장한 봉투 표면에는 김밥용 김 포장지에 그려졌을 법한 문구와 사진이 인쇄돼 있었다. 김밥 실물 사진이 담겨 있는가 하면 '김밥' 글씨가 그대로 적혀있었다.

A씨는 이처럼 사진을 올린 뒤 "이게 맞냐"라고 썼다. 한 누리꾼은 "이건 진짜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이 나타나 "옛날 통닭도 저기에 넣어 준다. 쓰레기는 아니고 공장에서 잘못 만들어진 봉투"라며 "원래 김 포장지이지만 가끔 날짜 잘못 찍히거나 앞뒤 안 맞게 만들어지면 봉투만 싸게 판다. 음식 담는 비닐이 맞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쓰레기 아니고 새것인데 아마 제조공장에 아는 분 있어서 파본 쓰는 것일 듯"이라고 나서며 오해를 풀어줬다.

이에 A씨는 "고맙다. 이 댓글 아니었으면 오해할 뻔했다. 호떡 맛있게 먹겠다"고 답했다.

그 밖에도 "오히려 종이봉투보다 튼튼하고 보온도 잘 된다" "요즘 애들은 모르냐" "포장지 만드는 곳에서 인쇄 잘못되면 원래 업체에 안 팔고 저렇게 제작해서 판다. 아무튼 새것"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과거에도 한 손님이 조미김 봉투로 포장한 치킨을 두고 "너무 입맛 떨어지게 한다. 설마 먹고 남은 봉투를 쓰는 거냐"면서 항의 리뷰를 남겨 논란이 됐다.

당시 가게 사장은 "요즘처럼 일회용으로 말 많아지는 때에 리사이클 용품도 이해해 주시는 분들이 많다"며 "그 봉투가 보온 기능과 기름도 새지 않고 부피도 크지 않아서 쓰고 있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AI 파티, 외면하자니 고통 vs 지금이라도 뛰어 들자니 두려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