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상장 첫날 '따따블' 기록한 케이엔에스…가격제한폭 확대 후 처음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246
  • 2023.12.06 16:39
  • 글자크기조절
한국거래소가 상장 첫날 가격 등락폭을 공모가 대비 기존 63~260%에서 60~400%로 확대한 후 상장 기업들의 첫날 등락률(종가 기준). 상승률 상위 10개 종목./자료=한국거래소
배터리 자동화 장비 제조기업 케이엔에스가 상장 첫날 공모가 대비 300% 급등 마감하며 '따따블'(주가가 공모가의 4배) 종목에 등극했다. 한국거래소가 상장 당일 가격 변동폭을 확대한 이후 처음 나온 기록이다.


6일 코스닥 시장에서 케이엔에스 (30,100원 ▼700 -2.27%)는 공모가(2만3000원) 대비 6만9000원(300%) 오른 9만2000원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앞서 가장 높은 상승률은 기록한 종목은 교보14호스팩 (2,235원 ▼15 -0.67%)으로 240.50% 뛴 바 있다. 필에너지 (25,700원 ▼1,000 -3.75%)는 237.06% 올랐다.

그 뒤를 그린리소스 (30,300원 ▼300 -0.98%)(207.65%), 시큐센 (2,505원 ▼95 -3.65%)(205.00%), 한선엔지니어링 (5,520원 ▼320 -5.48%)(161.86%) 에이에스텍 (28,100원 ▼900 -3.10%)(150.36%), 이노시뮬레이션 (8,840원 ▼320 -3.49%)(133.33%), 캡스톤파트너스 (4,025원 ▼215 -5.07%)(129.50%), 에스와이스틸텍 (2,440원 ▼80 -3.17%)(125.83%)가 잇는다. 두산로보틱스 (70,600원 ▼2,100 -2.89%)는 97.69% 올라 마감했다.

따따블은 지난 6월 한국거래소가 신규상장 주식의 상장 첫날 가격 등락폭을 공모가 대비 기존 63~260%에서 60~400%로 확대하면서 가능해졌다. 신규상장 주식이 상장 당일 공모가 대비 300% 오를 수 있게 된 것이다.

케이엔에스는 2006년 설립된 원통형 배터리 전류차단장치(CID) 자동화 장비 제조업체다. LG에너지솔루션 (367,000원 ▼10,000 -2.65%)삼성SDI (401,000원 ▼4,500 -1.11%)의 1차 벤더사에 원통형 배터리 CID 제조 장비를 납품하고 있으며, LG에너지솔루션·SK온 벤더사에는 파우치형 배터리 BMA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지난달 16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최종 공모가는 밴드(1만9000원~2만2000원) 상단을 초과한 2만3000원으로 확정됐다. 같은달 27일, 28일에 진행된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청약에서는 1450대 1의 경쟁률, 공모금 173억원을 기록했다.

증권가는 케이엔에스가 상승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유승준 유화증권 연구원은 "케이엔에스는 지난 10월 말 기준 수주잔고 301억원을 확보했는데 2025년까지 2배 이상의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며 추가 성장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인플레 더 빨리 탈출?…"물가관리성적 일본에 이어 2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