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일본서 잇단 차량 돌진에 3명 부상…"관공서에 원한 있다"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6 23:59
  • 글자크기조절
일본 이바라키현에서 6일 50대 남성이 30분 간격으로 2차례 차량 돌진 사건을 일으켜 3명이 다쳤다. 사건이 발생한 이바라키현 히타치(日立)시청 앞 광장의 모습. /사진=뉴시스(사진출처: NHK)
일본 이바라키현에서 6일 50대 남성이 30분 간격으로 2차례 차량 돌진 사건을 일으켜 3명이 다쳤다. 사건이 발생한 이바라키현 히타치(日立)시청 앞 광장의 모습. /사진=뉴시스(사진출처: NHK)
일본 이바라키현에서 50대 남성이 30분 간격으로 2차례 차량 돌진 사건을 일으켜 3명이 부상을 입었다.

6일 일본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일본 이바라키현 히타치(日立)시청 앞 광장에 승용차가 돌진해 3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40대 여성이 중상을 입었고, 20대와 30대로 알려진 남성 2명은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

용의자는 승용차를 탄 채 사건 현장에서 도주했으며 이후 경찰은 히타치 도심에서 용의자 차량을 확인했다.

약 30분 후인 오후 1시30분쯤 히타치시청에서 약 16㎞ 떨어진 이바라키현 도카이무라(東海村) 청사에 승용차 한 대가 돌진했다.

충돌로 유리문이 심하게 부서졌으나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차량을 몰던 53세 용의자를 체포했다.

용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2건의 돌진 사건 모두 자신의 범행"이라고 인정하면서 "히타치시청과 도카이무라에 원한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용의자가 2건의 사건을 저질렀다는 것을 전제로 구체적인 상황을 수사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