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토부, 녹번역 등 서울 역세권 3곳 도심 공공주택 선정....1600호 규모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7 11:00
  • 글자크기조절
녹번역 일대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사진=국토부
녹번역 일대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사진=국토부
국토교통부는 녹번역 인근 등 서울 역세권 3곳을 1600호 규모의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로 신규 지정했다고 7일 밝혔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는 서울 내 역세권, 저층주거지, 준공업지역 등 일대에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고밀개발해 주택을 공급하는 정책이다. 이번에 선정된 3곳은 녹번역과 사가정역, 용마터널 일대다.

녹번역 지구는 서울시 은평구 응암동 61-4번지 인근으로, 주거상업고밀지구 유형이다. 5581㎡ 면적으로, 172호가 들어선다.

사가정역 인근도 녹번역과 같은 유형으로 서울시 중랑구 면목동 524-1번지 일원이다. 2만8139㎡에 942호다.

용마터널은 저층 주택공급활성화지구 유형으로 선정됐다. 서울시 중랑구 면목동 1075번지 일대로, 1만8904㎡, 486호 규모의 주택이 공급된다.

이들 지구는 지난 8월 예정지구로 지정된 이후 주민 3분의 2 이상 동의를 확보해 지구지정 절차를 마쳤다. 통합심의를 거쳐 2025년 복합사업계획 승인, 2027년 착공, 2030년 준공될 예정이다.

이번 지구지정으로 현재 전국 총 13곳 1만8400호의 복합지구가 지정됐다. 6곳 11만7000호의 예정지구가 지정됐으며 복합지구 중 4곳 3000호에서는 복합사업계획에 대한 통합심의가 완료되는 등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와 별도로 국토부는 참여 의향률이 저조한 구리수택 후보지의 사업추진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이 지역의 경우 주민 의향률이 50% 미만으로 파악된 만큼 이를 원하는 다른 후보지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민들이 주택공급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주민 의견수렴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지정된 지역은 지방자치단체와 사업자 등과 협조해 복합사업계획승인 절차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처벌 의사 구제 없다" 못박은 정부…4년 만에 확 달라진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