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너 2세' 최성원 광동제약 대표, 회장으로 승진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7 11:49
  • 글자크기조절

1992년 입사, 2015년 부회장 승진
고 최수부 회장, 2013년 별세

최성원 광동제약 회장/사진제공=광동제약
최성원 광동제약 회장/사진제공=광동제약
광동제약 오너 2세인 최성원 대표가 회장으로 승진했다. 부친인 광동제약 창업주 최수부 회장이 별세한지 약 10년 만에 회장에 올랐다.

광동제약 (7,260원 0.00%)은 최성원 대표이사 부회장을 회장으로 승진하는 등 임원 3명의 승진인사를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최 회장은 1969년생으로 서울대 경영학과, 일본 게이오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1992년 광동제약에 입사해 2000년 영업본부장, 2004년 부사장, 2013년 대표이사 사장, 2015년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또 이번 인사에서 천연물융합연구개발본부 구영태 전무이사가 부사장으로, 약국사업본부 이재육 상무이사가 전무이사로 각각 승진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경영환경의 불확실성 장기화로 인해 임원승진 인사폭을 최소화한 가운데, 식·의약품을 아우르는 천연물사업 핵심역량 확보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변화하는 OTC(일반의약품) 시장환경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이번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6만원→9.5만원…엔비디아 부럽지 않은 AI 수혜주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