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견해" 청년이 파는 군밤 사줬더니 4만원 '먹튀'…무슨 일?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7 14:27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추운 날씨에도 군밤을 팔며 열심히 사는 청년을 돕는 마음으로 호의를 베풀었다가 졸지에 '5만원짜리 군밤'을 사게 됐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등산 다니는 분들은 조심하라고 올린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등산 다니는 부모님 있으면 조심하라고 이야기해주세요"라며 자신의 부모가 겪은 일을 전했다.

글에 따르면 A씨 부모는 지난 주말에 서울 도봉산에 갔다 하산하는 길에 한 칼국수 집에 들렀다. 이후 식사 중 20대로 보이는 군밤 파는 청년이 식당에 들어왔다고 한다.

A씨 부모는 '추운데 젊은 사람이 열심히 사는구나'라는 생각에 군밤을 사줬다고 한다. 군밤 가격은 1봉지에 6000원, 2봉지에 1만원이었다. A씨 부모는 2봉지를 사고 만원짜리가 없어서 오만원권을 내밀었다.

이에 청년은 '한 테이블만 더 돌고 거스름돈을 가져다준다'고 하고는 사라졌다. 그러나 이 청년은 부부가 식사를 마칠 때까지 돌아오지 않았다고 한다.

A씨는 "혹시 몰라 (부모님이) 식당에 전화번호를 남겨두고 추후 식당에도 연락해 물었지만 청년은 돌아오지 않았다고 하더라"라며 "이런 식으로 몇 번이나 어르신들을 상대로 이런 행동을 했으려나 싶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봉지에 들어 있는 밤의 양도 지나치게 적었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이런 사람 때문에 선행 베풀기 힘든 세상이다", "젊은 놈이 열심히 등쳐먹고 살고 있네요", "진짜 나쁜 사람이네", "이거는 사기 아니냐"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LG·엔비디아도 주목…빅테크 자금 몰리는 '이 회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