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토트넘은 과거일 뿐' 케인 "EPL 최다골 신기록 관심 없다"... '레반돕 48골' 깨기가 더 중요해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8 06:01
  • 글자크기조절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30)

독일 '바바리안 풋볼'은 지난 7일(한국시간) "팬들은 케인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를 떠날 때 그가 앨런 시어러의 EPL 역대 최다골 기록을 깨뜨릴 기회가 없어진 것을 아쉬워했다"고 전했다.

케인은 올 시즌 분데스리가로 무대를 옮기기 전까지 EPL에서 10년을 뛰며 총 231골을 넣었다. 이는 EPL 역대 득점 2위에 해당한다. 1위는 잉글랜드 축구 전설 앨런 시어러(260골)다. 케인이 토트넘에 잔류했다면 1~2시즌 안에 시어러의 기록도 충분히 넘어설 수 있었지만, 케인은 뮌헨 이적을 택했다. 케인에게 더 중요한 건 '우승' 커리어와 빅클럽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토트넘에서 10년 동안 리그컵 준우승(2014-2015·2020-2021시즌) 두 번과 UCL 준우승(2018-2019시즌) 한 차례를 경험했을 뿐 우승을 단 한 번도 해보지 못했다.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바바리안 풋볼'에 따르면 케인은 'EPL 최다골 기록 경신이 아쉽지 않냐'는 질문에 "아니다. 그것에 대해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이어 "나는 매 시즌을 시작할 때면 내 축구 인생에서 최선을 결정을 내리기 위해 노력한다"며 "현재 나는 뮌헨에서 경기를 하는 것만 집중한다. 독일 생활에 적응하고 있고 뮌헨에서 최대한 많은 골을 넣으려고 노력할 뿐이다"라고 전했다.

뮌헨이 시어러의 기록을 경신할 것이라는 믿음도 존재한다. 매체는 "30살 케인은 언젠가 EPL로 돌아가 시어러의 기록을 경신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로타어 마테우스. /AFPBBNews=뉴스1
로타어 마테우스. /AFPBBNews=뉴스1
그러면서 "우선 케인은 레반도프스키의 기록을 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케인은 올 시즌 공식전 18경기에 출전해 무려 22골을 터트리고 있다. 이중 리그에서만 18골을 넣으며 분데스리가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케인은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2020~2021시즌 기록했던 분데스리가 최다골(48골) 기록도 넘보고 있다. 당시 레반도프스키는 리그 41골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5골, 클럽월드컵 2골까지 총 48골을 터트린 바 있다.

평소 '친정' 뮌헨을 향한 인색한 평가로 유명한 '전설' 로타어 마테우스는 "예언 하나를 하고 싶다. 케인이 큰 부상을 당하지 않는 이상 레반도프스키의 기록을 넘어설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디퍼아, 준공 승인 안 났는데…"대출 가능" 은행 줄 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