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모운용사 60%가 적자...자산운용업계 전반에 적자공포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8 06:00
  • 글자크기조절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올해 3분기 국내 자산운용사 절반 이상이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적자회사 비율(53.5%)은 전분기(50.2%)와 비교해서도 3.3%p 상승했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3년 3분기 자산운용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현재 국내 자산운용사는 현재 465개사로 6월말(454개) 대비 11개사 증가했다.

465개사 중 216개사는 흑자 총 5142억원을 기록한 반면 249개사는 총 823억원의 적자를 나타냈다. 적자회사 비율은 53.5%로 전분기(50.2%) 대비 3.3%p 상승했다. 자본잠식회사 비율도 2분기 32.8%에서 3분기 34.6%로 확대됐다.

사모운용사(383개사)는 154개사가 흑자(1152억원)를 냈지만 229개사가 649억원의 적자를 냈다. 사모운용사 적자회사 비율은 59.8%로 전분기(56.8%) 대비 3%p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적자·자본잠식회사 비율도 계속해서 증가하는 등 자산운용 산업의 전반적인 업황이 개선되고 있다고 보긴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3분기 전체 자산운용사 당기순이익은 4319억원으로 전분기(3839억원) 대비 480억원(12.5%) 늘었다. 전년동기(3616억원)와 비교했을 때는 703억원(19.4%) 늘었다.

하지만 이는 영업외손익이 증가(+1055억원)한 덕분이다. 본업인 수수료 수익 등은 2021년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인다.

영업수익은 1조1317억원으로 수수료수익(-370억원)과 증권투자이익(-533억원) 모두 감소하면서 전분기(1조2383억원) 대비 8.6% 감소했다.

영업비용은 7901억원으로 전분기(8239억원) 대비 338억원(-4.1%) 감소했다. 판매비와 관리비가 362억원 줄어들면서다.

9월 말 전체 자산운용사 운용자산(펀드수탁고, 투자일임계약고 기준)은 1465조3000억원으로 2분기(1443조4000억원) 대비 21조9000억원 늘었다.

펀드수탁고는 902조7000억원으로 이 중 공모펀드가 315조4000억원(34.9%), 사모펀드가 587조3000억원(65.1%)을 차지했다.

공모펀드는 6월 말 대비 8조6000억원 증가한 315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사모펀드는 12조7000억원 늘어난 587조3000억원이었다.

같은 기간 투자일임계약고는 562조6000억원으로 채권형(428조3000억원), 주식형(92조5000억원), 혼합채권(9조6000억원) 순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