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르포]귤 만지다 돌아서고…사과 한 알 쪼개먹고…과일 앞 한숨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오석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823
  • 2023.12.08 06:20
  • 글자크기조절
오후 2시쯤 서울 송파구 가락동 가락시장의 과일 코너. 사람이 한 명도 없이 텅 비어있다./사진=오석진 기자
오후 2시쯤 서울 송파구 가락동 가락시장의 과일 코너. 사람이 한 명도 없이 텅 비어있다./사진=오석진 기자
7일 오전 11시쯤 서울 송파구 가락동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가락시장)의 과일 판매 코너. 경기도 하남시에서 온 30대 후반 남성 조모씨가 아내와 손을 잡고 귤을 보고 있었다. 조씨 부부는 건강을 위해 과일과 채소를 신경 써서 자주 먹는다고 했다. 이들이 특히 선호하는 건 제철 과일이다.

조씨는 "과일 가격이 굉장히 올랐다. 체감상 올해 여름보다 2배 정도 오른 것 같다"며 "비싸져서 손이 덜 가게 된다. 고기 먹는 것보다 돈이 더 많이 든다"고 말했다.

송파구에 사는 주부 김모씨(50대·여)는 과일 소비를 줄였다. 김씨는 "사과가 한 박스(16알)에 4만~4만5000원이었는데 지금은 8만원"이라며 "가격이 무서워서 6알만 낱개로 샀다"고 말했다. 이어 "아침마다 한 알씩 먹었다가 요즘은 4분의1만 먹는다"고 덧붙였다.

물가 상승 폭이 둔화하고 있지만 과일 등 농산물 물가는 여전히 고공행진을 하는 탓에 소비자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7일 통계청의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2.74(2020년=100)로 전년 같은 달 대비 3.3% 상승했다. 물가상승률은 3%대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긴 하지만 상승 폭은 8월(3.4%), 9월(3.7%), 10월(3.8%) 이후 4개월 만에 둔화했다.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감귤(노지) 소매가는 10개 3,564원으로, 전년 대비 3,141원보다 13.5%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사과(후지·상품) 가격은 10개에 2만8,442원으로 전년 대비 27.1%, 단감(상품)은 10개에 1만6,354원으로 전년 대비 46.5% 올랐다.  26일 서울 마포구 농수산물 시장에 사과를 비롯한 과일들이 진열돼 있다. 2023.11.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감귤(노지) 소매가는 10개 3,564원으로, 전년 대비 3,141원보다 13.5%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사과(후지·상품) 가격은 10개에 2만8,442원으로 전년 대비 27.1%, 단감(상품)은 10개에 1만6,354원으로 전년 대비 46.5% 올랐다. 26일 서울 마포구 농수산물 시장에 사과를 비롯한 과일들이 진열돼 있다. 2023.11.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하지만 11월 농산물 물가지수는 전년 같은 달 대비 13.6% 올라 2021년 5월(14.9%) 이후 2년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과일 가격 급등이 농산물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지난달 과일값은 1년 전에 비해 22.9%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사과가 전년 같은 달 대비 55.5%, 복숭아 44.4%, 딸기 35.4%, 수박 33.9%, 귤 16.7% 순으로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과일값이 급등한 이유는 이상기후와 작황 부진의 여파로 풀이된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7~8월 비가 자주 오면서 일조량이 충분하지 못했고 9월 들어서도 고온다습한 환경이 지속되면서 수확 철에도 각종 해충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과일 가격이 단기간 내 안정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통계청 관계자는 "채소 같은 경우 기상 여건이 좋아지면 가격이 크게 하락하는 경우가 있는데 과실은 작황 등 여건이 1년 단위로 이어지기 때문에 단기간 내 하락하기 어렵다"고 했다. 기재부 관계자도 "사과·배 등 일부 과일 가격이 높게 오른 영향으로 다른 대체재 과일에도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 영향을 받고 있다"고 했다.

상인들의 걱정은 커지고 있다. 가락시장 상인 박모씨(70대·여)는 "사람이 오질 않는다. 주변을 쓱 둘러보라"며 "파리만 날리고 있다. 올해가 특히 심하다"고 했다. 과일가게 사장 A씨(50대·남)도 "급식 업체에서 종종 사과를 사러 왔는데 비싸지니까 안 온다"며 "과일 가격이 전반적으로 올라 손님들이 다른 과일도 찾지 않는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PBR·AI주 다 놓쳤네" 급등주 부러운 개미, 아직 기회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