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중국산 95%인데 어쩌나…화학비료 원료 수출도 막았다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57
  • 2023.12.07 21:53
  • 글자크기조절
[안산=뉴시스] 김종택 기자 = 중국 정부가 한국으로의 요소 수출 통관을 보류한 가운데 6일 경기도 안산시 한 요소수 생산공장에 요소수 생산에 사용될 요소가 쌓여 있다. 최근 중국 비료업계가 수출 자율 협의 체결로 성수기인 내년 1분기까지 요소 수출을 중단하기로 했다. 업체 관계자는 지난 2021년 '요소수 대란' 이후 수입선을 다변화해 요소 재고가 충분한 만큼 요소수 품귀로 '물류 마비' 직전까지 갔던 2년 전과 같은 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2023.12.06.
[안산=뉴시스] 김종택 기자 = 중국 정부가 한국으로의 요소 수출 통관을 보류한 가운데 6일 경기도 안산시 한 요소수 생산공장에 요소수 생산에 사용될 요소가 쌓여 있다. 최근 중국 비료업계가 수출 자율 협의 체결로 성수기인 내년 1분기까지 요소 수출을 중단하기로 했다. 업체 관계자는 지난 2021년 '요소수 대란' 이후 수입선을 다변화해 요소 재고가 충분한 만큼 요소수 품귀로 '물류 마비' 직전까지 갔던 2년 전과 같은 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2023.12.06.
중국이 산업용 요소 외에도 화학비료의 원료인 인산암모늄도 지난달부터 수출 통제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중국 화학비료업계 온라인 플랫폼 화학비료망에 따르면, 거시경제 주무 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지난달 인산암모늄에 대한 수출 검사를 중단하라고 통지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부터 신규 수출 절차가 중단된 것으로 전해진다. 발개위는 검사 재개 시기는 아직 별도로 공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화학비료의 원료로 사용되는 인산암모늄 최대 생산국 중 하나다. 인산암모늄은 복합비료와 소화기 분말의 주원료로 쓰인다. 한국에서 올 1~10월 수입한 인산암모늄의 95.3%가 중국산이다. 내년 초 농번기까지 수출 제한 조치가 이어지면 국내 비료 수급 악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앞서 전날 일본 지지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요소는 지난달 초쯤 수출에 필요한 심사 절차에 소요되는 기간이 기존 약 30일에서 60일로 길어졌고, 이후 같은 달 말까지 수출을 당분간 정지한다는 내부 통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며 "인산암모늄의 경우에는 지난달 이후 신규 수출 절차가 멈췄다"고 보도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목표달성률 1%…'바람 타고 온' 수십조 투자 '유턴'하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