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차태현, 美서 공황장애 실신→응급실行…"박경림 옆에 있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6,389
  • 2023.12.08 08:01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어쩌다 사장3'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3' 방송 화면
배우 차태현이 20년 전 미국서 쓰러졌을 때 방송인 박경림이 함께 있었다며 오랜 인연을 전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3'에서는 차태현, 조인성이 마트 3일 차 영업을 마치고 박경림, 임주환, 한효주와 함께 외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3'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3'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한효주는 영업 3일 차를 끝으로 마트를 떠나는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제가 언제 미국까지 와서 수많은 사람들에 인사하고 어떻게 사는 지 듣고, 이런 기회가 언제 있겠나"라며 "많은 경험을 해서 3일 밖에 안 있었는데 세 달 있었던 것 같다. 응급실도 갔다 오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차태현은 20년 전 미국에서 응급실에 갔던 기억을 떠올리며 "내가 먼저 다녀온 사람으로서 그런 경험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거들었다.

한효주는 "선배님 걱정했는데 괜찮으신가 보다. 공황장애 안 오고"라고 말했고, 이에 차태현은 "괜찮아. 경림이가 있으니까. (구급차) 또 한 번 타면 되지 뭐"라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3'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3' 방송 화면

박경림은 20년 전 차태현이 미국에서 공황장애로 쓰러졌을 때 곁에 있었다고.

박경림은 "내가 오빠(차태현) 쓰러질 때마다 내가 옆에 있었고, 내가 쓰러질 때 옆에 인성이가 있었다. 타고 타고 하면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태현이 "왜 쓰러졌냐"며 당시 일을 궁금해하자 박경림은 "한 번 과로로 탈수증 걸려서 '뉴논스톱' 촬영하다가 쓰러진 적 있다. 난 기억이 없다"고 털어놨다.

조인성은 "대사를 하다가 누나가 무너지더라. 누나를 잡고 신호를 보냈다. 누나 차 타고 바로 병원으로 갔다. 그때 과로였다. 세트 촬영만 100여 신을 촬영했다"고 고된 촬영을 강행하던 당시를 회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움츠리는 매매, 날개 펼친 전세…2억 투자해 송파 아파트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