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또래 여학생 '성폭행' 고등학생들…3명 중 2명만 '혐의 인정'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781
  • 2023.12.08 11:19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10대 또래 여학생을 성폭행한 고교생 3명 중 2명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다른 1명은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8일 뉴스1에 따르면 성폭력처벌법상 특수강간 혐의로 기소된 A군(17)과 B군(17)은 인천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임은하)가 심리한 첫 공판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같은 혐의로 기소된 C군은 이날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재판부는 다음 기일에 C군의 의견을 듣고 재판을 분리해 진행할지 결정하기로 했다.

법정에 선 이들은 재판 내내 고개를 든 채 무표정으로 재판받았다. A군은 교복, B·C군은 사복 차림을 했다.

다음 재판은 이듬해 3월21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A군 등은 지난해 4월8일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10대 여학생 D양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술을 먹던 중 범행을 계획한 뒤, 술에 취한 D양을 범행 장소로 데려간 것으로 파악됐다.

C군은 또 지난해 7월쯤 D양을 자택으로 불러 단독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산 먼저" 전기차 보조금 몰아주자…수입차 "가격 인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