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 43% 인상…아이폰은 1만9500원까지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074
  • 2023.12.08 14:06
  • 글자크기조절

월 1만450원→1만4900원…2020년 9월 이후 약 3년만
"여러 경제적인 요인 변화에 따라 조정"

아이폰으로 결제했을 때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 /사진=유튜브 프리미엄 갈무리
/사진=유튜브 갈무리
유튜브가 국내에서 유료 구독 서비스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을 43% 인상했다. 2020년 9월 이후 약 3년 만의 가격 인상이다. 장기 고객도 약 3개월 유예 후 새로운 요금제를 사용해야 한다.


유튜브는 8일 "오늘부터 국내 유튜브 프리미엄 및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회원분들께 예정된 가격 변동에 대한 안내를 시작한다"며 "변경된 가격은 유튜브 프리미엄과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의 가치를 반영할 뿐 아니라, 서비스와 고객 지원을 더욱 개선하고 크리에이터와 아티스트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유튜브를 광고 없이 시청할 수 있고, 영상을 오프라인 단말기에 저장해 시청할 수 있으며, 앱 화면을 끄더라도 음악이나 영상을 계속 재생하는 '백그라운드 재생'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음악 스트리밍 전용 앱인 유튜브 뮤직의 모든 프리미엄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유튜브는 이날부터 가입자들에게 새로운 가격 정책을 설명하는 메일을 보내고 있다. 멤버십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새 결제 주지가 시작되기 전까지 인상된 가격에 동의해야 한다. 새 가격에 동의하지 않으면, 기존 멤버십은 자동으로 종료된다.

신규 회원은 이날부터 1만4900원의 가격이 곧바로 적용된다.


기존 회원은 이날부터 최소 30일 이후, 즉 다음 결제 주기부터 새 가격이 적용된다. 안드로이드와 PC로 유튜브 프리미엄을 구독하던 사용자는 1만450원에서 1만4900원을 내야 한다.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만 구독하면 월 8690원에서 1만1990원을 내게 된다.

아이폰 사용자의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은 1만4000원에서 1만9500원으로 오른다. 인앱결제 수수료 정책이 달라 iOS 사용자는 추가 수수료를 내야 하기 때문이다. 유튜프 프리미엄 뮤직 가격은 1만5500원이 된다.

2020년 9월 이전에 구독을 시작한 회원은 요금 인상이 3개월 미뤄진다. 장기고객에 대한 예우다. 이들은 2020년 9월 요금 인상에서도 제외된 바 있다. 이들은 현재 안드로이드 기준 월 8690원을 내고 있으나, 내년 4월 이후 1만4900원을 내야 한다.

유튜브는 "저희도 이번 가격 변경에 대해 심사숙고를 거쳐 결정했다"며 "멤버십 가격은 여러 경제적인 요인들이 변화함에 따라 이에 맞추어 조정되고 있으며, 이번 가격 인상은 국내에서 2020년 9월 이후 3년 만에 처음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폰으로 결제했을 때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 /사진=유튜브 프리미엄 갈무리
아이폰으로 결제했을 때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 /사진=유튜브 프리미엄 갈무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환율엔 삼성전자 사라?…환율 5% 뛰면 순이익 4200억↑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