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바람아 멈추어 다오"…종로 한 복판서 카카오 저격, 무슨 일?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8 15:23
  • 글자크기조절

노조, 카카오엔터 종각 오피스 인근서 시위
"경영 실패, 독단적 의사결정 시스템 규탄"

서승욱 카카오 지회장(왼쪽에서 두 번째) 등 구성원들이 8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빌딩 인근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김승한 기
서승욱 카카오 지회장(왼쪽에서 두 번째) 등 구성원들이 8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빌딩 인근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김승한 기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 (53,300원 ▼2,300 -4.14%)지회(이하 노조)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고, 회사의 독단적인 의사결정 시스템을 규탄했다.

노조는 8일 정오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빌딩 인근에서 시위를 열었다. 센트로폴리스빌딩은 카카오엔터 종각 오피스가 위치한 곳이다. 이날 서승욱 카카오 노조 지회장은 "카카오엔터는 올해 경영 위기를 맞아 비용 절감과 희망퇴직을 실시했다"며 "이런 경영실패 문제를 제대로 규명하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카카오엔터는 지난해부터 두드러진 수익성 악화에 SM엔터테인먼트 인수에 따른 출혈까지 겹치며 올해 6월 희망퇴직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회사는 8월까지 두 달간 10년 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고, 이를 통해 200여명이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지회장은 "지금이라도 감사 혹은 외부 독립기관 수사를 통해 다시는 이같은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카카오엔터뿐 아니라 다른 계열 법인들에서도 비슷한 문제들이 일어나고 있고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조적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카카오엔터는 카카오의 SM엔터 시세조종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여기에 카카오의 드라마제작사 고가 인수 의혹까지 살피며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카카오가 2020년 제작사 바람픽쳐스를 200억원에 사들였는데, 자본금 1억원에 수년째 영업 적자를 보던 회사를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하고 증자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이다. 인수를 주도한 이준호 카카오엔터 투자전략부문장의 부인 배우 윤정희 씨가 바람픽쳐스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영진의 도덕적 해이 문제도 불거졌다.

이에 노조는 이날 시위에서 '바람기억' '바람아 멈추어 다오' 등 '바람' 단어가 들어간 제목의 노래 3곡을 재생하고, 노조원이 직접 라이브로 노래를 부르며 카카오의 '바람픽쳐스' 고가 인수 의혹을 정면 비판했다.

한편 노조는 오는 11일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진행하는 임직원들과의 소통 자리에서 다양한 의견을 내놓을 전망이다. 서 지회장은 "자율적인 경영 방식을 유지하면서도 충분히 불법적이지 않고 비위 행위 없이 경영할 수 있다"며 "노조는 간담회에서 직원들의 의견을 모으기 위해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제기된 문제점을 김 창업자에게 물어볼 것"이라고 했다.

카카오 내부 규정인 '100대 0원칙'(직원들에게 모든 정보를 공유하고 외부에는 절대 보안 유지)이 폐쇄적인 의사 결정을 부추긴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서 지회장은 "원래 제도의 취지 자체가 내부에서 모든 정보를 공유하고 모든 구성원이 토론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을 전제로 한 것"이라며 "내부에서 공개적인 토론이 활성화해야 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움츠리는 매매, 날개펼친 전세…2억에 송파 아파트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