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예슬 "故 김용호, 너무 악한 사람…안타깝고 불쌍하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877
  • 2023.12.08 18:31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한예슬 is'
/사진=유튜브 채널 '한예슬 is'
배우 한예슬이 법정 다툼을 벌였던 유튜버 고(故) 김용호에 대해 언급했다.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는 8일 'Long Time No See 오랜만이에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출연한 한예슬은 최근 공백기를 가졌다며 "운동을 열심히 하다가 허리를 다쳤다"며 "몸 아픈 것만큼 우울한 건 없다. 건강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지난 10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김용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고인은 생전 한예슬을 상대로 악의적 의혹을 제기했고, 한예슬 측은 법적 대응에 나선 바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한예슬 is'
/사진=유튜브 채널 '한예슬 is'

한예슬은 "그 길에서 벗어나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었을 텐데, 그 기회마저 잃어버린 게 아닌가"라며 "진심으로 안타깝고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재판 가는 게 나한테는 너무 큰 스트레스였다"며 "재판과 소송이 정말 힘든 것이라고 느꼈는데 (김용호 사망으로) 하루아침에 이 챕터가 끝났다"고 했다.

한예슬은 "이 사람이 하는 행동이 너무 악해서 용납되지 않았다"며 "어떻게 사회에서 허용될 수 있을까 싶었다. 살인적 언행을 하는 것을 보면서 나도 '모 아니면 도'라는 마인드로 덤볐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저는 (연예계 생활) 처음부터 마녀사냥을 많이 당해 트레이닝 된 게 있었다"며 "사람들이 생각한 것만큼 (루머가) 내게 치명적이진 않았다. 하지만 내 남자친구가 많이 걱정됐다"고 했다.

한예슬은 "그래서 미국에서 생활하다 왔다"며 "그 덕분에 (남자친구가) 치유가 많이 돼 건강해졌다. 요즘엔 내가 지칠 때 힘을 주고 정신적 치유를 담당하는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믿습니다! 밸류업!"…발표 이후 8000억 넘게 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