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8세 한국계 소년, 美 검사됐다…"캘리포니아 최연소 임용"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9 11:14
  • 글자크기조절
한국계로 사상 최연소인 17살의 나이로 미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합격해 툴레인 카운티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 /사진제공=툴레인 검찰청
한국계로 사상 최연소인 17살의 나이로 미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합격해 툴레인 카운티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 /사진제공=툴레인 검찰청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17세에 사상 최연소로 변호사 시험에 합격했던 한국계 소년이 검사에 임용됐다.

툴레어카운티 검찰청은 지난 6일(현지시간) "한국계인 피터 박이(17)이 어려운 미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사상 최연소로 합격해 검사가 됐다"고 발표했다.

기존 최연소 변호사 시험 합격 기록은 18세였다. 피터 박은 지난 7월 17세 나이로 치른 첫 시험에 단번에 합격해 기록을 세웠다.

피터 박은 2019년 고등학교에 입학하면서 동시에 노스웨스턴대 캘리포니아 법과대학에 동시 진학했다. 2021년에 고교를, 올해 초에는 법과대학을 졸업했다. 캘리포니아주 법대는 고교 졸업장이 없는 학생들도 대학수준능력시험(CLEP)에 합격하면 입학을 허용하고 있다.

그는 지난 8월 툴레어카운티 검찰청 서기로 일했고 지난달 말 주법상 성인인 18세가 돼 지난 5일 검사로 정식 임용됐다. 이 또한 캘리포니아주 최연소다.

피터 박은 "쉽지 않았지만 가치가 있었다"며 "자유, 평등, 사회 정의를 지지해야 한다는 도덕적 의무감에서 검사가 되고 싶었다. 우리 공동체를 안전하게 만들고 범죄자들을 투옥하는 검사 직무를 동경해왔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처벌 의사 구제 없다" 못박은 정부…4년 만에 확 달라진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