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꼰대' 특징 2위 "요즘 젊은 애들은~"…1위는?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64
  • 2023.12.09 18:00
  • 글자크기조절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직장인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직장인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50대 직장인들이 꼰대 특징 1위로 '굳이 안 해도 될 조언이나 충고를 하는 것'을 꼽았다. 이들 절반가량은 자신도 언젠가 꼰대가 될 것 같다고 응답했다.

9일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는 전국 만 19∼59세 직장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 꼰대 관련 인식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은 중복 응답으로 진행됐다.

꼰대인지 알아볼 수 있는 특징으로 응답자 57.8%가 '굳이 안 해도 될 조언·충고를 하는 것'을 언급했다. '요즘 젊은 애들이라는 말을 자주 한다(50.7%)' '옛날에 비하면 나아졌다는 말을 종종 한다(49.5%)' 등 대답이 뒤를 이었다.

'꼰대라고 하면 생각나는 이미지'를 묻는 말에는 '권위적'이라는 응답이 62%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고집이 세다(58.7%)' '말이 통하지 않는다(53.7%)' '참견하기 좋아한다(44.2%)' 등 순이었다.

꼰대 성향을 가늠할 수 있는 요소로는 '말투'가 87%로 1위를 차지했다. '가치관(75.9%)'과 '오지랖(74.1%)'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설문에 참여한 20~50대 직장인의 47%는 '나도 언젠가 꼰대가 될 것 같다'고 했다. '꼰대가 될까 두렵다'는 응답도 44.8%를 기록했다.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해 필요한 태도로 응답자의 56%가 '내 가치관이 틀릴 수 있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 밖에 '잘못된 부분을 고치려는 태도(45%)' '나이·지위로 대우받으려 하지 않는 태도(44.1%)' 등의 응답이 나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목표달성률 1%…'바람 타고 온' 수십조 투자 '유턴'하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