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돈까스에 원두커피 드려요" 식사 후 딴소리... 남산서 호갱된 사연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44
  • 2023.12.10 14:50
  • 글자크기조절
1만5000원짜리 돈까스였다며 공개한 사진/사진=보배드림
1만5000원짜리 돈까스였다며 공개한 사진/사진=보배드림
남산에 돈까스를 먹으러 갔다가 말과 행동이 다른 식당에 화가 난 사연이 전해졌다.

남산 돈까스 식당에 다녀왔다는 이는 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한 식당을 향해 "손님을 호구로 보는 집"이라고 혹평했다.

작성자는 "부모님이 옛날 생각도 나고 남산에 한번 다녀오고 싶다고 하셔서 아내와 (부모님을) 모시고 다녀왔다"고 했다.

가족은 남산 케이블카에서 내린 뒤 돈까스 식당 중 호객행위가 있던 곳들 택했다. 호객꾼은 "여기서 돈까스 드시면 원두커피 드리겠다"고 말했다.

막상 식당에 들어서자 손님이 별로 없어 느낌이 좋지 않았지만 일단 주문했다. 그는 1만5000원짜리 기본 돈까스가 너무 부실했다며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돈까스와 밥, 양배추샐러드, 단무지가 담겨 있었다. 그는 음식값에 비해 구성이 단출했다고 지적했다.

글쓴이는 "야채엔 소스가 너무 적었다"며 "음식 가지고 장난치는 건가 싶었지만 그냥 먹었다"고 썼다.

더 화가 난 건 식사 후였다. 가족 대부분 음식을 남기고 가게를 나가면서 커피를 달라고 하자 가게 측은 "커피를 주기로 했나요?"라고 응대했다. 이에 "호객하시는 분이 준다고 하셨다"고 하자 종업원은 호객꾼을 향해 "OO아, 커피 드린다고 했어?"라고 확인했다. 이에 호객꾼은 "믹스커피라도 드릴까요?"라고 손님에게 물었다고 한다.

작성자는 "어이가 없고 이렇게 장사해도 되나 싶어서 따지려다 부모님도 계셔서 그냥 나왔다"며 "커피는 나와서 사 먹어도 되지만, 더러운 마인드로 장사하는 집은 안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누리꾼들은 "여기 어디인지 안다. 들어갔다가 눈치채고 바로 나왔다" "맛집에서 호객행위 하는 걸 본 적이 없다" "남의 소중한 추억을 망쳐버렸네"라고 질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최고가' SK하이보다 더 올랐다…올해만 119% 뛴 이 종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