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밥만 먹자"…식당서 1천원씩 올리자 술값 9개월 만에 '최고'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379
  • 2023.12.10 19:15
  • 글자크기조절
"밥만 먹자"…식당서 1천원씩 올리자 술값 9개월 만에 '최고'
고물가 속 소비자 가격 민감도가 높은 소주와 맥주 등 주류 물가가 대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뉴스1에 따르면 통계청이 조사한 지난달 맥주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1년 전 대비 5.1% 올랐다. 올해 2월(5.9%) 이후 9개월 만의 최고치로 나타났다.

맥주 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7.0%에서 2월 5.9%, 3월 3.6%, 4월 0.7%로 둔화했다. 10월 소폭 올라 1.0%를 기록한 뒤 지난달 5%대로 올랐다.

소주 물가 상승률은 올해 2월 8.6%에서 3월 1.4%로 하락한 뒤 4∼10월까지 0%대를 유지해오다 지난달 4.7% 올라 2월 이후 큰 상승폭을 보였다.

이 같은 맥주·소주 물가 상승세는 1차적으로 주류 제조사들의 출고가 인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오비맥주는 지난 10월 11일부터 카스와 한맥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 가격을 평균 6.9% 인상했다.

하이트진로도 지난달 9일부터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 출고가를 6.95% 올렸고 테라와 켈리 등 맥주 제품 출고 가격도 평균 6.8% 인상했다.

주류 업체들은 원부자재·국제유가 인상 등으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2차 원인으로 식당과 주점에서 판매되는 가격 인상으로 분석된다. 주류 제조사가 인상한 출고가에 마진을 붙여 약 1000원 올린 곳이 많은데 따른 것이다.

맥주(외식) 물가 상승률은 지난 2월 10.5% 오른 뒤 9월 4.4%, 10월 4.5%로 둔화세를 보인 뒤 지난달 5.0%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소주(외식) 물가 상승률도 2월 이후 9월(4.4%)까지 7개월 연속 둔화했다가 10월과 지난달에 각각 4.7%로 높아졌다.

양주(위스키) 물가 상승 폭도 컸다. 지난달 양주 물가 상승률은 9.6%로 2월(12.5%) 이후 가장 높았다. 주요 주류 가운데에서는 막걸리만 전월(0.4%)과 같은 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주류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는 내년 1월부터 출고되는 소주와 위스키 등 국산 증류주에 세금을 부과할 때 '기준판매비율'을 도입한다.

국산 증류주에 붙는 세금을 낮춰 가격을 안정 시키고 수입 주류와 역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의도다.

기준판매비율이 도입되면 대표 서민 술 소주의 출고가가 약 10년 전 수준으로 낮아지는 만큼 소비자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식당과 주점 판매가의 경우 강제사항이 아닌 만큼 기대만큼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라는 평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움츠리는 매매, 날개펼친 전세…2억에 송파 아파트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