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미의 트럼프'가 대통령 첫날 벌인 일…"여성인권부 없애"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1 07:32
  • 글자크기조절
아르헨티나 대통령 당선자 하비에르 밀레이가 19일(현지시각) 부에노스아이레스 당사에서 결선 투표의 승리가 확정된 뒤 지지자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 2023.11.2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아르헨티나 대통령 당선자 하비에르 밀레이가 19일(현지시각) 부에노스아이레스 당사에서 결선 투표의 승리가 확정된 뒤 지지자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 2023.11.2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남미의 트럼프'라 불리는 하비에르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취임 첫날부터 정부 조직을 개편했다. 그의 공약이기도 했던 여성인권부와 환경부, 노동 사회보장부 등 일부 부처 폐쇄로 정부 지출 삭감에 나섰다.

이날 부에노스아이레스타임즈 등 외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밀레이 대통령은 취임식을 열고 공식 임기 첫날을 시작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밀레이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오늘 우리는 길고 슬픈 쇠퇴의 역사를 끝내고 아르헨티나를 재건하기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은 엄청나지만, 민족의 진정한 힘은 도전에 직면했을 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밀레이 대통령은 "아르헨티나 경제는 단기적으로 악화할 것"이라면서도 "재정에 관해 충격적인 조정 외엔 대안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도 높은 공공부문 구조조정을 예고했다. 그는 "주요 조치에는 국내총생산(GDP)의 5%에 해당하는 공공 부문 재정의 조정이 포함될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인플레이션은 연간 1만5000%에 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밀레이 대통령은 정부 부처 조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앞서 밀레이 행정부는 기존 18개 부처 가운데 사회개발부, 노동 사회보장부, 공공사업부, 환경부, 여성인권부 등 직전 좌파 페론주의 정권에서 권한이 비대해진 부처들을 폐쇄해 9개로 대폭 축소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폐쇄된 부처의 기능은 다른 부처나 대통령 비서관실로 이관된다. 지난달 11월 19일 대선 결선 투표에서 당선을 확정지은 당시 밀레이 당선인은 국영 에너지 공기업과 방송국에 대한 민영화 추진 계획도 밝혔다.

한편 밀레이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과격한 언행과 극단적인 정책 등으로 '남미의 트럼프'라고 불린다. 그는 당선 후인 지난 1일 반유대주의 운동에 가담했던 전직 법무부 장관을 고위직에 앉혀 논란에 휩싸였다.

또 후보 시절, 기후변화는 거짓이라고 주장하거나 낙태를 반대하며, 아르헨티나 페소를 미국 달러로 대체할 것을 주장하는 극단주의자로 분류된다. 또 인간의 장기를 시장에 판매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여성부를 없앨 것을 주장하는 등 과격한 주장을 거리낌 없이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제성 없는 밸류업, 기대 못미쳐…기관·외국인 "팔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