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혜동, 김하성 돈 받아 카지노行, 명품 사"…다른 빅리거 협박도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7,211
  • 2023.12.11 16:52
  • 글자크기조절
전 야구선수 임혜동이 야구선수 김하성에게 폭행당했다며 사진을 공개했으나 김하성 측은 임혜동이 과거 가정 폭력을 당했을 때 찍은 사진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사진=채널A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소속 야구선수 김하성이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한국인 최초 골드글러브 수상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하성은 골든글러브 2개 부문(2루수, 유틸리티) 최종 후보에 올랐고, 올해 신설된 유틸리티 부문에서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사진=머니S 장동규 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선수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후배 야구선수였던 임혜동(27)과 진실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임혜동이 김하성에게 받아낸 돈으로 사치스러운 생활을 한 정황이 전해졌다.

11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임혜동이 김하성과 지인들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를 보면 임혜동은 김하성과 각별한 형·동생 사이였던 것으로 보인다. 임혜동은 김하성에게 "보고 싶네요 우리 형", "형님 보고 싶어요" 등의 메시지를 먼저 보내는가 하면 욕설을 섞어가며 친근한 일상 대화를 나눈다.

김하성은 후배 임혜동을 살뜰히 챙겼다. 2020년 7월 임혜동의 입단 테스트를 주선해줬고, 임혜동은 "야구할 수 있게 도와주셔서 항상 감사하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후 김하성은 술 마시고 들어가는 동생 임혜동에게 택시비를 입금해주기도 했다. 2020년 10월에서 12월 사이 김하성은 임혜동에게 적게는 5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까지 여러 차례 입금해주며 챙겼다.

2020년 12월31일 임혜동은 김하성에게 "우리 형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 항상 챙겨주시는 마음 다 알고, 신경 써주시는 거 다 안다"며 "우리 타지에서 힘들겠지만 그래도 함께 아메리칸드림을 이루자"며 함께 미국에 가고 싶은 마음을 어필했다.


2021년 2월 김하성은 임혜동과 함께 미국으로 향했다. 임혜동은 김하성 에이전트사의 정식 직원이 아닌 김하성이 자비로 고용한 개인 매니저였다. 김하성 돈으로 임혜동 월급 300만원을 지급했고, '밀(Meal) 카드'를 지급해 식비를 충당할 수 있도록 했다.

임혜동은 2021년 4월 귀국했고, 바로 다음 달인 2021년 5월 김하성에게 '아버지가 쓰러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에 김하성은 "아버님 잘 챙기고. 여유 될 때 연락하라"며 "아버님 괜찮으실 거야. 걱정하지 말고! 힘내자"라는 메시지로 임혜동을 응원했다.



코로나19 방역 지침 어긴 김하성…임혜동, 그 약점 노렸다


전 야구선수 임혜동./사진=TV조선 '뉴스현장' 방송 화면
전 야구선수 임혜동./사진=TV조선 '뉴스현장' 방송 화면

그러나 2년여 만에 임혜동은 김하성에 대한 폭로를 시작했다. 김하성이 임혜동에게 합의금을 건넨 후에도 지속해서 공갈·협박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다.

2021년 2월 임혜동이 '김하성에게 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합의금을 요구하는 술자리 사건이 있었다. 코로나19로 5인 이상 집합이 금지된 시기였지만 당시 김하성은 임혜동과 다른 야구선수 등 5인 이상과 술을 마셨다.

임혜동은 병역특례 봉사활동 시간을 못 채워 연장 복무를 하던 김하성의 군인 신분과 그가 메이저리거라는 점을 노렸다.

김하성 측에 따르면 임혜동은 이 술자리를 빌미로 "경찰과 병무청에 신고하고 언론에 알리겠다. 김하성 미국에서 야구 못하게 할 것"이라며 "앞으로 김하성은 메이저리그에서 몇백억을 벌 사람인데 10억 정도는 받아야 보상될 것 같다"고 소속사를 협박했다.

당시 술자리에 함께했던 야구선수 A씨는 "말다툼이 있었고, 제가 고참이라 이를 말렸다. 이 과정에서 제가 임혜동의 팔꿈치에 얼굴을 맞았는데, 김하성이 '너 형을 때렸냐'며 임혜동을 밀쳤다. 주먹이 오가는 싸움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날 두 사람은 술자리를 끝내고 사우나까지 갔다. 임혜동이 미안하다고 사과도 했다. 다음날 둘이 같이 미국으로 갔다. 빅리그 진출을 앞두고 누가 주먹을 휘두르겠냐"고 반문했다.

임혜동은 이를 빌미로 지속적으로 합의금을 요구했고, 2021년, 2022년 각각 2억원씩 총 4억원을 받았다.

이에 대해 김하성 측은 "일방적인 폭행은 사실이 아니지만, 방역법 위반은 사실이었다"며 "그때는 사실이 알려지는 게 무서웠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4억원 받은 임혜동 "카지노行, 차·명품백 구입"…다른 빅리거 협박도


임혜동은 김하성에게 받은 돈으로 사치를 부리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지인에게 이를 과시했다.

야구선수 B씨는 "차도 바꾸고, 카지노도 가고, 명품백도 사더라. 정말 돈을 받긴 받았구나 싶더라"라며 임혜동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임혜동은 B씨에게 카지노에서 찍은 사진을 보내며 "카지노에서 1000(만원) 날렸다"고 알리는가 하면 명품 가방을 구매한 것을 자랑하기도 했다.

임혜동은 올해 김하성이 아닌 또 다른 빅리거를 협박해 돈을 받아낸 것으로도 전해졌다. 정확한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임혜동이 공개한 증거 사진…"김하성에 폭행 피해" vs "가정폭력"


전 야구선수 임혜동이 야구선수 김하성에게 폭행당했다며 사진을 공개했으나 김하성 측은 임혜동이 과거 가정 폭력을 당했을 때 찍은 사진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사진=채널A
전 야구선수 임혜동이 야구선수 김하성에게 폭행당했다며 사진을 공개했으나 김하성 측은 임혜동이 과거 가정 폭력을 당했을 때 찍은 사진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사진=채널A

임혜동이 공개한 증거 사진에 대해서는 주장이 엇갈린다.

임혜동은 김하성에게 폭행을 당한 증거라고 주장했지만 김하성 측은 임혜동이 가정 폭력을 당했을 때 찍은 사진이라는 입장이다. 김하성 측은 2020년 8월 임혜동이 김하성에게 상처 사진을 보내며 "가정 폭력의 현실입니다"라고 말한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하성은 최근 후배 야구선수였던 임혜동에게 지속적인 공갈 협박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난 6일에는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김하성 측은 미국 진출 직전인 2021년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동료들과 술을 마시던 중 임혜동과 시비가 붙어 싸우는 일이 있었고, 폭행당했다는 임혜동에게 수억원의 합의금을 지급했지만 무리한 요구가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임혜동은 지난 7일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김하성이) 술만 마시면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며 증거 사진으로 턱과 목, 배 등에 상처 입은 사진을 공개하며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년 연말보다 낮아진 코스피… 반도체 사면 기관이 지켜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