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눈 아닌 비가 이렇게 많이?…강원도, 24년 만에 12월 호우 특보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1 20:20
  • 글자크기조절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는 11일 오전 경북 경산시 대학로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는 11일 오전 경북 경산시 대학로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스1
강원도에 24년 만에 12월 호우 특보가 내려졌다. 기상 관측 이래 12월 중 가장 많은 비가 온 지역도 나타났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강원도 북강릉에 65.9㎜, 동해에 53.9㎜의 비가 내렸다. 종전 최고기록보다도 10㎜ 이상 비가 더 내린 셈이다. 해당 지역 일강수량 극값은 각각 2008년 12월22일 47.0㎜, 1992년 12월28일 40.5㎜였다.

12월 중순으로 범위를 좁히면 강원 대관령과 인천 백령도, 경북 구미에서도 일강수량 극값 기록을 뛰어넘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대관령엔 58.5㎜의 비가 내려 2014년 12월14일의 10.2㎜를 경신했다. 백령도는 24.5㎜의 비가 왔다. 종전기록은 2014년 12월14일에 세워진 10.2㎜이다. 경상북도 구미에서도 26.9㎜의 비가 내려 2010년 12월13일의 19.5㎜를 넘어섰다.

대개 강수량이 비교적 적은 12월에 많은 비가 내리는 현상은 이례적인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최근 최고기온이 최고 극값을 경신하는 등 기온이 높은 가운데 저기압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며 상층의 찬 공기와 만나 대기 불안정이 강해지며 많은 비와 눈이 내렸다"고 풀이했다.

강원 북부 산지와 삼척시 평지, 울진군 평지엔 현재 호우 특보가 발효됐다.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제주도엔 100㎜ 이상 매우 많은 비가 쏟아졌으며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부 동해안엔 시간당 10~20㎜의 강한 비가 내렸다.

기온이 낮은 강원산지 일부에서 대설경보까지 발효된 가운데 40㎝ 내외 매우 많은 눈이 내린 곳도 있다.

기상청은 "이번 비는 내일(12일) 저녁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며 "밤사이 기온이 낮아지며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는 곳이 많겠으니 비나 눈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