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대女 자취방 화장실 숨어있다 성폭행하려 한 30대 구속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양윤우 기자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1 22:05
  • 글자크기조절
일면식이 없는 여성의 집에 몰래 침입해 감금, 성폭행을 시도한 30대 남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11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 휠체어를 타고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면식이 없는 여성의 집에 몰래 침입해 감금, 성폭행을 시도한 30대 남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11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 휠체어를 타고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20대 여성의 자취방에 몰래 침입한 뒤 화장실에 숨어 있다가 귀가한 여성의 목을 조르고 성폭행하려 한 남성이 구속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 남동경찰서는 성폭력처벌법상 특수강도강간미수, 중감금치상, 주거침입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구속 상태로 조사하고 있다.

이날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심리한 인천지법 영장전담재판부(부장판사 이규훈)는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오전 2시쯤 남동구 구월동의 한 빌라에서 헬멧으로 20대 여성 B씨의 얼굴을 폭행하고 벨트로 목을 조른 뒤 손목을 묶어 감금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가위를 이용해 B씨의 옷을 자르고 벗기는 등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의 폭행으로 피해자 B씨는 얼굴에 피멍이 드는 등 크게 다쳤지만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이 이뤄진 장소는 B씨의 자취방이었다. B씨는 해당 빌라 2층에서 혼자 살고 있었으며 A씨와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 앞서 A씨는 B씨 집에 몰래 침입한 뒤 화장실에 숨어서 B씨가 귀가하기만을 기다렸던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을 미리 계획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A씨는 범행 중 B씨에게 "의뢰인으로부터 수천만원을 받고 살해 사주를 받았다"며 "널 죽이지 않으면 성폭행하고 영상을 찍으라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감금된 지 약 7시간30분 만인 오전 9시27분쯤 현관으로 달려가 문을 연 뒤 "살려달라"고 외쳤다. 그러자 A씨는 B씨를 집 안으로 끌고 와 다시 감금했다. 그러나 이를 들은 이웃 주민이 "어떤 여자가 살려달라고 소리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 집 현관문을 열고 진입을 시도했다. 그러자 A씨는 창문을 열고 빌라 2층에서 밖으로 뛰어내려 도주했다. 당시 A씨는 황급히 도망가느라 B씨 집에 자신의 휴대전화와 담배를 놓고 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CCTV(폐쇄회로TV)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선 경찰은 구월동의 한 빌라 5층에 숨어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이 빌라는 A씨의 주거지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체포 당시 A씨는 창문에서 뛰어내려 발목이 골절된 상태였다. 따라서 그는 인천광역시의료원에서 치료받은 뒤 남동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6만원→9.5만원…엔비디아 부럽지 않은 AI 수혜주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