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마트·CJ제일제당 배당 받으려면 '3월'에 주식 사야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6 07:19
  • 글자크기조절
(인천=뉴스1) 장수영 기자 =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3일 오후 리뉴얼 된 인천 이마트 연수점을 찾아 육류 코너에서 직원을 향해 손하트를 하고 있다. 지난 3월 30일 재오픈한 이마트 연수점은 장보기부터 외식 및 레저 문화 활동이 가능한 복합 문화 공간으로 리뉴얼 했다. (공동취재) 2023.5.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마트와 CJ제일제당 등 일부 유통·식품사들이 내년 3월에 배당 기준일을 결정한다. 배당액을 공개한 뒤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주주의 편의를 고려한 것이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마트 (60,900원 ▼3,100 -4.84%), CJ (115,500원 ▼4,800 -3.99%), CJ제일제당 (314,000원 ▼1,000 -0.32%), AK홀딩스 (14,590원 ▼10 -0.07%), 신세계푸드 (35,600원 ▼400 -1.11%), 동원F&B (36,200원 ▼300 -0.82%) 등은 "배당기준일을 내년 중 이사회를 통해 별도 공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상 12월 결산법인의 경우 배당기준일은 의결권 기준일과 같은 12월31일이다. 이 경우 올해는 오는 27일까지 주식을 사야 내년 배당을 받을 수 있다. 배당금은 내년 2월에 공개되고, 3월 주주총회에서 확정된 뒤 4월에 지급된다.

배당기준일이 12월인 경우 주주들은 배당금 규모를 알 수 없어 깜깜이 투자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금융위원회는 이러한 배당절차를 개선하기 위해 상장사들이 배당기준일을 3월로 미룰 수 있도록 올해 자본시장법을 개정하고 상장사들에게 권고해왔다. 내년부터는 기업지배구조보고서를 내는 기업들은 배당 절차 개선 여부를 의무적으로 공시해야 한다.

일부 기업들은 지난 3월 주총에서 관련 정관을 변경해 배당기준일을 미룰 수 있게 됐다. 다만 신세계, 롯데쇼핑, 현대백화점 등 대부분의 대형 유통 기업들은 예년과 같이 12월31일이 배당 기준일이라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배당 절차 개선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대형사들은 내년에 배당기준일을 3월로 옮기도록 주주총회에서 정관을 개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