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K 재벌 3세, 120평 방배동 자택 공개…"용돈·물려받은 재산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7,234
  • 2023.12.16 17:18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휴먼스토리'
/사진=유튜브 채널 '휴먼스토리'
SK그룹 3세 이승환(35) 돌고도네이션 대표가 유튜브를 통해 자택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지난 15일 공개된 웹 예능 '휴먼스토리'에 출연했다. 이 대표는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외손자이자, 이후락 전 중앙정보부장(현 국가정보원)의 3남 이동욱씨의 아들이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자택에서 인터뷰를 시작했다. 이 대표의 집은 한눈에 봐도 엄청난 평수를 자랑했다. 그는 집의 평수가 120평에 달한다며 복도부터 주방, 자신의 방 등을 차례로 소개했다.

이 대표는 "저는 35살 이승환이라고 한다. 기부 플랫폼 '돌고' 대표를 하고 있고, 부업으로 재벌 2세의 아들을 하고 있다. 어머니께서 최종건 창업주의 딸이다. 최태원 SK 회장님과는 조카 관계"라고 말했다. 이 대표와 최 회장은 5촌 관계다.

방송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서는 "정말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사실 제가 (저를) 외부에 노출할 이유가 딱히 없다. 다만 제가 자선사업을 하고 있고, 기부 문화를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저 혼자 바꿀 수 있는 건 아니고, 소통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휴먼스토리'
/사진=유튜브 채널 '휴먼스토리'

이 대표는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가업을 물려받지 않고 홀로서기에 나섰다고 한다. SK그룹에서 6년여간 근무하다 사업을 시작했으며 여러 차례 실패를 거쳐 지금의 '돌고도네이션'을 만들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제가 2017년쯤 삼촌과 싸워서, 혼나서 회사를 나왔다. 비전이 맞지 않았다. 그 뒤에 막무가내로 사업을 시작해 실패했다. 남들보다 잘할 수 있는 게 뭘까 고민했다"며 "자선사업에 관심이 있었고, 글로벌 탑10으로 성장시킬 수 있을 것 같아 시작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카드 수수료와 운영비를 일절 받지 않아 오랫동안 적자를 봐왔다. 어머니께서 금전적으로 도움을 많이 주셨다. 그래도 그 이상을 바라지는 않는다. 이건 가족 회사가 아니니까"라고 털어놨다.

'회사가 계속 적자인데도 버틸 수 있는 건 물려받은 재산 덕분이냐'는 질문엔 "제가 (제 재산을) 다 알지는 못하지만, 어느 정도 있는 걸로 알고 있다. 별로 관심이 없다. 쓸 생각이 없고, 제가 관리도 안 한다. 적자를 메꿀 수 있는 정도의 능력은 개인적으로 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재벌 3세라서 받는 오해와 스트레스에 대해 "기대심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재벌 3세는)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는 게 많아 부담스러웠다. 친구를 사귀는 것도 굉장히 어려웠다. '밥 사라', '술 사라'고 하는데 한번이 쉽지 한번하고 나면 계속해야 하지 않나. 1년에 밥값으로만 몇천만원씩 쓰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아직 부모님께 용돈을 받고 산다고도 했다. 그는 "용돈을 받고 사니까 돈 버는 데 현실감각이 떨어진다. 액수는 잘 모르겠다. 그냥 다 통장에 넣어두고 거의 안 쓴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