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광주 간 황정민, "43년 기다렸다" 관객 문구 보고 눈물 '펑펑'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861
  • 2023.12.18 06:37
  • 글자크기조절
/사진=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배우 황정민 /사진=뉴시스,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정민이 '서울의 봄' 광주 무대 인사에서 관객의 플래카드 문구를 보고 오열했다.

지난 17일 영화 '서울의 봄' 측은 광주광역시 서구의 CGV 광주 터미널 점을 찾아 관객들을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현장에는 김성수 감독을 비롯해 주연 배우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김성균 등이 참석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일어난 12·12 군사 쿠데타를 소재로 정권을 탈취하려는 보안사령관 전두광(황정민 분)과 그에 맞서 서울을 사수하려는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 분)의 긴박한 9시간을 그린 영화다. 특히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유혈진압과 학살 등으로 희생자가 발생하는 등 아픈 역사를 가진 광주에게 '서울의 봄'은 특별한 영화다.

배우들은 관객들 앞에 직접 등장해 감사의 멘트를 전했다. 이때 황정민은 앞자리에 앉은 관객의 '서울의 봄이 광주에 오길 43년 동안 기다렸습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황정민은 "되게 사명감을 갖고 이 작품에 임했었다. 감사합니다"라며 감정이 북받쳐 제대로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사진=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사진=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마이크를 급하게 넘겨받은 이성민은 "그 마음이 어떤지 저희는 알 것 같다.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이니까"라며 황정민의 눈물에 공감했다. 황정민은 눈물이 흐르자 관객을 등지고 돌아서 눈물을 훔쳤다.


이성민은 "상상도 못 하던 천만이라는 숫자가 다가오고 이런 상황이 그동안 영화를 준비하면서, 지금 이 순간 관객을 만나는 순간까지도 여러 가지 감정이 든다. 정민씨가 그러니까 이야기하는 내내 소름이 돋는다. 나도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날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1월22일 개봉한 '서울의 봄'의 누적 관객 수는 849만5625명이다. 관객 수 850만에 들어서면서 천만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서울의 봄'이 천만 관객을 돌파하면 올해 '범죄도시3' 이후 두 번째 기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