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희토류 지키기 위해 칼 빼든 중국…대체재 보유한 삼화전자 '上'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74
  • 2023.12.22 10:14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희토류광산
중국이 희토류 가공 기술 수출을 금지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관련주들의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중국은 세계 최대 희토류 생산국이다.

22일 오전 10시5분 기준 증시에서 삼화전자 (3,605원 ▼75 -2.04%)는 가격상한폭(29.99%)까지 오른 4725원에 거래 중이다. 동국알앤에스 (3,325원 ▲5 +0.15%)(8.70%), 유니온 (5,350원 ▲100 +1.90%)(7.71%), 성안 (1,420원 ▲43 +3.12%)(7.27%), 쎄노텍 (1,003원 ▼2 -0.20%)(6.34%), 유니온머티리얼 (2,675원 ▲15 +0.56%)(6.17%), 그린리소스 (24,750원 ▲50 +0.20%)(6.13%), 노바텍 (18,870원 ▼10 -0.05%)(5.08%), 세토피아 (1,080원 ▼140 -11.48%)(4.94%), 티플랙스 (2,960원 ▲20 +0.68%)(2.87%) 등도 동반 강세다.


중국 상무부는 전날 희토류 추출과 분리 과정에 쓰이는 기술 또는 일부 희토류 자석을 만드는 데 쓰이는 기술 수출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희토류는 레이더와 미사일, 위성,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등 첨단제품에 핵심 재료로 사용되는 17개 원소다. 중국은 지난해 기준 전 세계 희토류 생산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삼화전자는 희토류의 대체재로 꼽히는 페라이트 금속분말 코어(MPC) 제조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한다. 세토피아는 베트남으로부터 희토류를 공급받아 유통 판매하기 위한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