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적극적 투자로 신성장 동력 발굴"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02 16:21
  • 글자크기조절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사진제공=일진그룹
"적극적 투자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겠다"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세계 공급망 재편에 적응하고 경쟁력을 갖춰야 희망의 문을 활짝 열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회장은 "지난해 이스라엘과 우크라이나 전쟁, 미국과 중국 경기의 동반 침체, 고물가에 따른 소비위축으로 세계와 한국 경제 모두 부진했다"며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 입장에서 세계 경제성장률이 작년보다 낮을 것이란 전망은 큰 부담"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행히 올해 반도체와 조선, 자동차 업황이 살아나고 있고 인도와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태평령 지역의 역내 무역이 활성화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올해 그룹의 경영 방침을 '적극적 투자를 통한 신성장 동력 발굴'로 제시한 허 회장은 "과감한 M&A(인수합병) 등 전략적 투자를 하면서 기존 사업도 철저히 점검해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 계열사는 기술 개발과 자금 확보, 특허 등 회사 성장의 선순환 요소를 구축해 총요소 생산성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직원들에게 △초격차 기술 확보를 통한 혁신기업 도약 △도전과 창의 정신으로 무장 △사업목표 달성을 당부했다.

'용여득운'(龍如得雲, 용이 구름을 얻어 마음껏 난다)을 제시한 허 회장은 "도전과 혁신의 마인드로 무장해 푸른 용처럼 마음껏 도약해 보자"며 "일진은 100년 기업을 위한 초석을 탄탄하게 다지면서 업의 표준을 제시하는 일류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급락에 삼전·하닉 약세… "반도체 계속 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