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만원→10만원 뛰었다…'코로나 치료제 주가조작 의혹' 일양약품 압색

머니투데이
  • 정세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05 18:24
  • 글자크기조절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가 시세조종(자본시장법 위반)혐의를 받는 일양약품 본사를 압수수색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부터 10시부터 오후5시까지 서울 강남구 일양약품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일양약품은 2020년 3월 고려대 의과대학에 의뢰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당사의 백혈병 치료제 슈펙트가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를 70% 감소시킨다'는 취지의 내용을 발표해 주가를 띄웠다는 의혹을 받는다.

발표 당시 2만원대였던 일양약품 주가는 발표 이후 4개월 만에 10만원을 넘었다.

경찰은 주가가 고점을 찍을쯤 일양약품 임원 등 대주주 일부가 보유 주식을 판매해 시세 차익을 얻은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란, 드론 100대·미사일 수십발 동원 이스라엘 타격할 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