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억 파운드' 밑으로는 안 팝니다, 공격수 최대어 '배짱장사' 시작... EPL 빅클럽 선택은?

스타뉴스
  • 박건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05 20:20
  • 글자크기조절
골 세리머니하는 토니. /AFPBBNews=뉴스1
브렌트포드 공격수 아이반 토니. /AFPBBNews=뉴스1
토니. /AFPBBNews=뉴스1
토니. /AFPBBNews=뉴스1
브렌트포드는 주축 공격수를 쉽게 내줄 생각이 없다.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5일(한국시간) "브렌트포드는 아이반 토니(28) 이적료로 최소 1억 파운드(약 1668억 원)를 원한다"라며 "첼시와 아스널이 1월 이적시장에 토니를 노리고 있다. 공격수는 가장 수요가 많은 포지션이다. 브렌트포드가 거래에서 유리한 이유"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아스널은 토니 이적을 우선순위로 뒀다. 2022~2023시즌 아스널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후반기 급격히 무너지며 맨체스터 시티에 역전 우승을 내줬다. 올 시즌 초반에는 승승장구했지만, 중반기부터 흔들리고 있다. '인디펜던트'는 "미켈 아르테타(40) 감독은 공격수 문제에 직면했다. 토니 영입을 원하는 큰 이유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첼시도 골잡이 영입을 노리기는 마찬가지다. '인디펜던트'는 "첼시는 재정 상황 때문에 선수 몇 명을 매각해야 할 수도 있다. 이안 마트센(21), 트레보 찰로바(24), 코너 갤러거(23) 등을 내보낼 수도 있다"라며 "첼시는 토니를 영입하기 위해 현실적으로 최소 1억 6000만 파운드(약 2670억 원)가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포효하는 토니(오른쪽). /AFPBBNews=뉴스1
포효하는 토니(오른쪽). /AFPBBNews=뉴스1
아이반 토니. /AFPBBNews=뉴스1
아이반 토니. /AFPBBNews=뉴스1
매체에 따르면 토니는 브렌트포드와 계약이 18개월 남았다. 하지만 여전히 브렌트포드는 토니의 높은 몸값을 고수하고 있다. 영국 'BBC'에 따르면 토마스 프랭크(50) 브렌트포드 감독은 "토니는 브렌트포드 선수다. 우리가 왜 그를 팔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제가 논의할 수 있는 일은 아니지만, 토니를 매각하게 된다면 믿을 수 없는 가격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토니는 2022~2023시즌 EPL 21골을 몰아친 스트라이커다. 재능은 확실했지만, 경기장 밖 해동이 문제가 되어 한동안 공식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BBC' 등 유력지에 따르면 토니는 불법 베팅 혐의로 징계를 받았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토니에 8개월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BBC'에 따르면 토니는 20일 노팅엄 포레스트와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다.

골 세리머니하는 토니. /AFPBBNews=뉴스1
골 세리머니하는 토니.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