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車 넘어 '로봇·레이더'로…HL만도·HL클레무브, CES 참가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08 11:05
  • 글자크기조절
CES 2024 HL만도 부스 모습. /사진=HL만도 제공
HL만도와 자율주행 전문 자회사인 HL클레무브는 오는 9일(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4'에 공동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HL만도·HL클레무브는 '이동하는 모든 것에 대한 상상력(Imagine Every Move)'을 주제로 부스를 꾸리고, 일상 속 자율주행 주요 기술 등을 선보인다.


양사는 올해 부스 정면에 폭 10m, 높이 4.5m에 달하는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현재와 미래가 담긴 'CES 스토리' 영상도 상영한다.

HL만도는 CES 2024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은 '파키(Parkie)'를 정면에 내세운다. 파키는 완전자율주행 시스템이 탑재된 주차 로봇으로 장애물·주행로·번호판 인식은 물론, 주차 차량의 크기·무게·형태 등을 스스로 감지한다. 파키는 기존 주차 대비 최대 30% 주차 면적 축소가 가능하며 비용도 대폭 절감할 수 있다.

HL만도는 파키 시연 공간을 부스에 마련하고 자체 제작 모듈카와 파키 두 대를 배치했다. HL만도가 첫선을 보이는 '마이코사(MiCOSA)' 역시 주목할 만하다. 마이코사는 데이터 기반 차량용 소프트웨어 솔루션이다.


HL클레무브는 내 손안의 레이더 '비틀(Beetle)'을 전시한다. 비틀은 자전거, 휠체어 등 다양한 소형 모빌리티에 장착, 디바이스와 연동해 사용하는 휴대용 인식 센서다. 손바닥보다 작은 크기이지만, 감지 거리는 최대 20m에 달한다.

사용자는 비틀의 실시간 감지 반응으로 돌발 상황을 직감할 수 있다. 비틀은 이번 CES 출품을 통해 모바일 디바이스, 스마트시티 등 2개 분야에서 수상했다.

혁신상을 받은 '타이어 싱크(Tire Sync)'도 전시한다. 타이어 싱크는 타이어 마모와 온도 감지를 넘어, 차체 하중·노면 상태 등을 인지할 수 있다. 블랙아이스·포트홀과 같은 도로 위 위험 요소를 감지해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HL클레무브는 타이어 싱크 상용화를 위해 굴지의 글로벌 타이어 업체와 논의를 하고 있다. 이밖에도 HL클레무브는 고성능 레이더·고해상도 카메라·소프트웨어를 포함한 하이퍼포먼스컴퓨터(HPC)를 중심으로 자율주행 토털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