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S네트웍스, 이베스트투자증권 대주주 등극… 당국 최종 승인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18 16:59
  • 글자크기조절
이베스트투자증권 로고
LS네트웍스 (4,915원 ▲80 +1.65%)가 금융위원회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고 이베스트투자증권 (5,290원 ▲280 +5.59%)의 대주주로 올라섰다. 대주주 변경 승인 신청서를 제출한 지 9개월 만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사명 변경 가능성도 제기된다.

18일 금융위원회는 이날 정례회의에서 이베스트투자증권의 대주주를 지앤에이사모투자전문회사(G&A PEF)에서 LS네트웍스로 변경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번 의결로 G&A PEF가 보유하던 지분 전체가 LS네트웍스로 넘어갔다.


지난해 4월 LS네트웍스는 금융위에 이베스트투자증권의 대주주 변경 승인 신청 서류를 제출했다. 해당 자료에는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최대주주를 기존 지앤에이사모투자전문회사(G&A PEF)에서 LS네트웍스로 변경하는 내용이 담겼다.

업계에서는 대주주 변경으로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사명 변경도 이뤄질 수 있다고 본다. 이베스트투자증권 관계자는 "아직 사명 변경에 대해 논의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주식 저평가, 장투가 답"…40억원 일궈낸 회사원의 믿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