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화학, 이탈리아 ENI와 '바이오 오일 JV' 설립 본계약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19 16:00
  • 글자크기조절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왼쪽)이 이엔아이(ENI) CEO 클라우디오 데스칼지(Claudio Descalzi)와 차세대 바이오 오일(HVO)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화학
LG화학은 지난 18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이엔아이(ENI)와 차세대 바이오 오일 JV(Joint Venture)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약 체결식에는 클라우디오 데스칼지 ENI 최고경영자(CEO)와 스테파노 발리스타 ENI 라이브 CEO,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본부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ENI 그룹은 이탈리아 최대 국영 에너지 기업으로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바이오 연료, 신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지속가능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ENI 라이브는 HVO(Hydro-treated Vegetable Oil: 수소화 식물성 오일) 중심의 친환경 연료 사업을 담당하는 ENI 그룹의 자회사다.

양사는 2026년까지 LG화학 대산 사업장에 연 30만톤 규모의 HVO 생산공장을 완공한다는 목표다. HVO는 폐식용유 등의 식물성 원료에 수소를 첨가해 생산하는 차세대 바이오 오일이다. HVO는 저온에서도 얼지 않는 특성으로 차량용 뿐만 아니라 항공유 등 친환경 바이오 연료로 사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정책 및 친환경 항공유·디젤 사용 의무화에 따라 HVO의 세계 시장 수요는 2021년 970만톤 규모에서 2030년 4000만톤 규모로 연평균 20% 수준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LG화학은 또 친환경 바이오 원료인 HVO를 사용해 SAP(고흡수성수지)·ABS(고부가합성수지)·PVC(폴리염화비닐) 같은 플라스틱 제품 생산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식물성 원료를 활용한 친환경 제품의 지속가능성을 입증하는 대표적인 수단인 ISCC Plus 국제 인증 제품을 현재 50여개 이상으로 확대했다.

클라우디오 데스칼지 ENI CEO는 "바이오 원료는 2050년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주요 전략 중 하나" 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LG화학과 함께 바이오 오일의 입지를 굳건히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이번 협약은 '넷제로(Net Zero)'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글로벌 선도 기업들이 함께 손잡고 협력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LG화학은 해당 프로젝트의 성공적 추진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러다 다 죽어" 금투세 압박…개미 혼돈의 대탈출 시작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