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동훈 "尹과 갈등이랄 것 없다...與, 여러 의견 있는 정당"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19 16:19
  • 글자크기조절

[the300]"국민의 눈높이에서 생각하는 문제"…윤재옥과 이견 지적엔 "목소리 다르지 않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더존비즈온 을지타워에서 열린 '함께하는 AI의 미래' 공공부문 초거대 AI활용 추진 현장 간담회에서 스크린에 서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1.19.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 대응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측과 갈등을 빚은 것 아니냐는 관측에 "국민의 눈높이에서 생각하는 문제이니 갈등이라 할 만한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에서 '공공부문 초거대 AI(인공지능) 활용 추진 현장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반박했다.


한 위원장은 '김 여사가 직접 사과할 필요성이 있나'란 물음엔 "그 이슈에 관한 저의 입장은 어제 분명하고 확실하게 말씀드렸다. 더 이상 제가 오늘 다른 말씀을 드리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전날 같은 질문에 "그 문제는 기본적으로는 함정 몰카이고, 그것이 처음부터 계획된 게 맞다"면서도 "그렇지만 전후 과정에서 분명히 아쉬운 점이 있고 국민들께서 걱정하실만한 부분이 있었다고 저도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당내에서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선 "국민의힘은 여러가지 의견들이 있는 정당이고 여러가지 의견들을 수용하는 정당"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의견을 조율했느냐고 묻자 "윤 대표님과 저는 거의 매일 가서 회의를 한다"며 대 해석을 경계했다. 오후에 다시 만나냐는 질문엔 "아침에 뵈었다"며 "저와 원내대표는 늘 자주 만나는 관계다. 특별히 계획을 잡고 그럴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가 김 여사 사과 요구 등 목소리를 자제해 달라고 한 데 대해선 "그것도 다양한 목소리"라며 "저는 우리 당이 여러가지 의견을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고 거기서 당의 의견을 모아가야하는 그런 정당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지도부의 메시지가 '원 보이스'로 통일돼야 한다는 지적엔 "제 목소리와 윤재옥 대표의 목소린 다르지 않다"고 했다.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대통령경호처 경호원들에 의해 강제로 끌려 나간 데 대해선 "기본적으로는 경호 프로토콜에 따른 것이라 알고 있다"며 "강성희 의원님은 그 전에도 국회나 이런 데서 좀 무리한 행동을 여러 번 하셨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원 참사 유족들을 만날 의사가 있느냐는 물음엔 "저희는 이태원 특별법에 대해 유가족들의 지원과 재발방지에 중점을 둔 좋은 법을 다시 제안하겠다는 말씀을 드린 바 있다"며 "그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저희가 여러가지 그런 식의 만남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