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왕종근, 장모에 "너무 힘들어 이혼하고 싶다"…깜짝 고백한 사연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2,752
  • 2024.01.25 06:10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인 왕종근이 치매를 앓는 장모와 함께 사는 것에 대한 고충을 고백한다.

왕종근은 27일 방송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나이 70살에 장모를 모시고 살게 된 사연을 털어놓는다.


예고편에 따르면 왕종근은 "아내가 어느날 갑자기 '당신 내일부터 장모님 모시고 살아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의논도 없이 처가까지 차를 끌고 가 장모님을 모셔왔다. 치매 걸리셨다더라"라고 운을 뗐다.

그는 "우리 어머님은 뭐 하나에 꽂히면 무조건 해야 한다. 한번은 고향인 부산에 꽂혀 부산에 내려가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우리가 한눈을 판 사이, 몰래 나가 대로변 한가운데 서서 택시를 잡은 적도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내가 장모님을 붙잡았더니 '사위가 장모를 팬다'고 소리를 질렀다"며 "사람은 알아보는데 자기한테 행여나 해코지할까 무서워한다"고 설명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왕종근은 장모에게 도둑으로 몰린 적도 있다고 했다.

그는 "치매에 걸리면 돈에 집착하게 되는 것 같다. 돈을 지갑에서 꺼내 한 10번 세고 주머니에 넣는다. 그리고 다시 지갑을 열어보면 돈이 없지 않냐. 그럼 아내와 나한테 돈 훔쳐 갔냐고 한다. 이 말만 100번은 들었다"고 말했다.

왕종근은 "한번은 너무 힘들어서 '장모님 저 힘들다. 저 요새 같으면 이혼하고 싶다'고 했다. 너무 힘드니까 그냥 솔직하게 말했다. 그랬더니 장모님이 헤어지라고 했다"며 실소를 터뜨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