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식발표] 5년 최대 107억 초대박! KBO 최고 토종 에이스 "좋은 조건 계약해준 구단에 감사"... 고영표 KT 역사상 최초 다년 계약 주인공 됐다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25 12:32
  • 글자크기조절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나도현(왼쪽) KT 단장과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수원 장안문 앞에서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수원 장안문 앞에서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KBO 리그를 대표하는 최고의 토종 에이스이자 KT 위즈의 프랜차이즈 스타 고영표(33)가 KT 위즈와 총액 107억원에 비FA(프리에이전트) 다년 계약을 맺었다.

KT 위즈는 25일 "고영표와 5년 총액 107억원(보장액 95억원, 옵션 12억원)에 비FA 다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고영표는 오는 2028시즌까지 KT와 동행하며 더욱 안정적인 여건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나도현 KT 단장은 구단을 통해 "고영표는 구단 최고의 프랜차이즈 스타이며, 투수진에서 중심을 잡아주고 있는 선수다. 실력은 물론이고,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투수이기에 비FA 다년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앞으로도 에이스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 단장은 계약 발표 후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고영표는 우리 프랜차이즈 스타라는 상징성이 있다. 최근 3년 동안 매우 잘해줬다. 또 앞으로도 잘할 수 있는 요소를 갖추고 있다. 고영표는 팀에 충성하는 로열티도 있고, 누구보다 성실한 선수다. 후배들의 귀감이 되는 선수"라면서 "KT 구단과 고영표 서로가 필요했기에 이런 비FA 다년 계약을 맺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다년 계약을 마친 고영표는 "좋은 조건으로 계약을 해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면서 "KT 창단 맴버로 오랜 기간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 앞으로도 팀이 우승으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지고 마운드에 오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KT 구단은 고영표에 대해 " 2014년 신인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전체 10순위) 지명을 받고 KT에 입단했다"면서 "창단 멤버인 고영표는 통산 7시즌 동안 231경기에 등판해 55승 50패, 7홀드를 기록했다.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 연속 두 자릿수 선발승을 따냈다. 이 기간 동안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15.87,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 이하) 63회를 기록하는 등 각 부문 1위에 오르며, KBO 리그를 대표하는 투수로 자리매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단은 "또 고영표는 구단 역대 최다 경기 선발 등판(127경기), 최다승(55승), 최다 이닝(920⅔이닝), 최다 완봉승(4회) 등 각종 부문에서 구단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투수"라면서 "이에 KT는 고영표와 구단 최초로 비FA 다년 계약을 맺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KT 위즈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KT 위즈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고영표는 광주 대성초-광주동성중-화순고-동국대를 졸업한 뒤 2014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 전체 10순위로 KT위즈 유니폼을 입었다. 그리고 내년이면 프로 11년 차 선수가 된다. KT 위즈의 창단 멤버인 고영표는 계속해서 KT 원클럽맨으로 활약 중이다. 선수 생활 초반, 고영표는 지금과 같은 주목을 받지 못한 투수였다. 화순고를 졸업한 시기에는 끝내 프로 지명을 받지 못한 채 대학 무대로 향했다. 그리고 2013년 동국대의 3개 대회 우승 주역으로 활약한 뒤 2014시즌 KT에 입단했다.

고영표는 2015시즌 KBO 리그 1군 무대에 데뷔했다. 입단 첫해부터 선발로 뛴 것은 아니었다. 2015시즌 46경기에 출전했는데, 모두 구원 등판이었다. 3승 4패 평균자책점 5.68의 성적을 거뒀다. 총 57이닝을 던지면서 68피안타(2피홈런) 19볼넷 16몸에 맞는 볼 57탈삼진 41실점(36자책)을 마크했다.

이어 2016시즌에도 고영표는 직전 시즌과 거의 마찬가지로 50이닝 이상 투구에 성공했다. 보직은 여전히 불펜 투수. 당시 KT에서 활약했던 장시환과 함께 필승조로 KT의 허리를 책임졌다. 2016시즌 2승 4패 5홀드 평균자책점 5.59의 성적과 함께 56⅓이닝 동안 65피안타(6피홈런) 19볼넷 10몸에 맞는 볼 62탈삼진 37실점(35자책)을 기록했다.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불펜으로 2시즌을 무난하게 소화한 고영표는 2017시즌부터 본격적으로 선발 투수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시범경기부터 선발로 등판한 고영표는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와 개막전에서는 깜짝 구원 등판했지만, 이후 내리 선발로 마운드에 올랐다. 당시 KT 위즈를 이끌었던 김진욱 전 감독의 신임 하에 고영표는 성장을 거듭했다. 이닝도 거의 3배나 늘었다. 총 141⅔이닝 동안 170피안타(13피홈런) 16볼넷 18몸에 맞는 볼 125탈삼진 84실점(80자책)의 세부 성적을 올렸다. 8승 12패 1홀드 평균자책점은 5.08. 특히 4월 29일 LG전에서는 9이닝 6피안타 2몸에 맞는 볼 6탈삼진 무실점의 완벽투를 펼치며 생애 첫 완봉승을 따냈다. 이어 8월 20일 두산전에서는 5⅓이닝 5피안타 1피홈런 1볼넷 2몸에 맞는 볼 6탈삼진 1실점(1자책)을 기록한 끝에 강우 콜드 게임이 선언되면서 두 번째 완투승을 챙겼다. 다만 갑자기 많이 던진 탓인지, 9월에는 어깨 염증 증세를 보이면서 더 이상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고, 결국 9월 3일 SK전을 끝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고영표는 2018시즌에도 계속해서 선발 출격의 기회를 얻었다. 군 입대까지 미루면서 2018시즌을 누빈 고영표는 연봉도 1억 1500만원을 찍으며 억대 연봉자 반열에 합류했다. 고영표는 그해 25경기에 등판해 6승 9패 평균자책점 5.13이 성적을 올렸다. 직전 시즌인 2017시즌보다 ⅓이닝 많은 142이닝을 소화하면서 175피안타(17피홈런) 25볼넷 14몸에 맞는 볼 134탈삼진 91실점(81자책)의 성적을 냈다. 무엇보다 이닝 소화 능력이 빛났다. 4월 26일 롯데를 상대로 9이닝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9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호투하며 완투승에 성공했다. 이어 5월 24일 KIA전에서는 9이닝 7피안타 1볼넷 1몸에 맞는 볼 11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역투를 펼치며 시즌 두 번째 완투승에 성공했고, 6월 30일에는 NC전에서 5⅔이닝 2피안타 1볼넷 2몸에 맞는 볼 3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펼친 뒤 강우 콜드로 경기가 종료되면서 행운의 완봉승까지 거머쥐었다. 다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에는 아쉽게 승선하지 못했고, 결국 시즌을 마친 뒤 2019년 1월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시작했다.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고영표는 이듬해인 2020년 11월 소집 해제를 명 받은 뒤 팀의 마무리 캠프에 곧바로 합류하며 의욕을 보여줬다. 그리고 2021시즌 고영표는 일취월장한 실력을 보여주며 KBO 리그를 대표하는 토종 에이스 중 한 명으로 발돋움하기 시작했다. 이강철 감독이 팀을 지휘하는 가운데 고영표는 26경기에 등판, 11승 6패 1홀드 평균자책점 2.92의 빼어난 성적을 올렸다. 총 166⅔이닝을 던지면서 147피안타(9피홈런) 27볼넷 14몸에 맞는 볼 130탈삼진 59실점(54자책)의 성적을 올렸다. 특히 9월에는 한 달 동안 4경기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0.27이라는 경이로운 성적을 올리며 월간 MVP까지 품에 안았다. 9월 12일에는 SSG 상대로 9이닝 7피안타 무4사구 7탈삼진 무실점 쾌투와 함께 완봉승에 성공했다. KT는 그해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창단 첫 통합 우승에 성공했는데, 고영표는 선발이 아닌 불펜 투수로 깜짝 등판 팀의 챔피언 등극에 일조했다. 그해 한국시리즈에서 3경기에 구원 등판해 4⅔이닝 동안 6피안타 무4사구 2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생애 첫 규정 이닝까지 채운 고영표는 평균자책점 3위에 이름을 올리며 KBO 리그를 대표하는 토종 선발로 우뚝 섰다.

이렇게 2021년 커리어 하이 시즌을 경험한 가운데, 2022시즌 고영표를 향한 기대감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었다. 고영표는 그 기대에 제대로 부응했다. 13승 8패 평균자책점 3.26이라는 호성적과 함께 이닝도 개인 커리어에서 가장 많은 무려 182⅓이닝을 소화했다. 191피안타(7피홈런) 23볼넷 6몸에 맞는 볼 156탈삼진 69실점(66자책). 2021시즌과 마찬가지로 2022시즌에도 완봉승을 해냈다. 6월 11일 롯데전에서 9이닝 5피안타 무4사구 9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하며 완봉승을 거뒀다. 개인 통산 3번째 9이닝 완봉승이었다. 또 원정 경기에서는 처음으로 맛본 완봉승이기도 했다. 다만 시즌 막판에는 구위가 다소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며 8월 31일 수원 두산전을 끝으로 이후 6경기에서는 승리 없이 3패만 떠안기도 했다. 평균자책점도 2점대를 잘 유지하다가 3점대로 치솟으며 2022시즌을 마감하고 말았다. 또 리그에서 두 번째로 많은 피안타를 기록하기도 했다. 결국 키움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 선발 등판했으나 3회를 버티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고영표. /사진=뉴스1
고영표. /사진=뉴스1
KT 고영표. /사진=뉴스1
KT 고영표. /사진=뉴스1
그렇게 시즌 막판 우려 속에 2023시즌을 맞이한 고영표. 그러나 우려는 기우에 불과했다. 28경기에 등판해 12승 7패 평균자책점 2.78을 마크하며 자신의 커리어 중에서는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찍었다. 총 174⅔이닝을 던지는 등 이닝 소화 능력도 제대로 보여줬으며, 181피안타(7피홈런) 19볼넷 9몸에 맞는 볼 114탈삼진 57실점(54자책)의 성적을 거뒀다.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 1.15, 피안타율은 0.269. 퀄리티 스타트 투구는 21차례 성공했다. 피안타가 역시 적지 않기는 했지만, 2021시즌에 버금가는 커리어 하이 시즌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볼넷이 단 19개에 불과했는데, 그의 제구력이 얼마나 좋은지 알 수 있는 대목. 사실상 KBO 리그를 평정하고 2024시즌에 앞서 메이저리그로 떠난 에릭 페디를 제외하고, KBO 리그 최고의 선발 투수였다.

국가대표로도 맹활약했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처음 태극마크를 단 뒤 2경기서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점 5.59를 기록했다. 특히 일본 팀을 상대로 5이닝 6피안타 7탈삼진 1볼넷 2실점(2자책)으로 호투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 지난해 3월에는 호주 야구 대표팀과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1라운드 1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1볼넷 2사구 2실점(2자책) 투구를 펼치기도 했다. 2015시즌부터 그의 KBO 리그 통산 성적은 231경기에 등판해 55승 50패 7홀드 평균자책점 3.97. 완투승은 7차례 성공했는데, 그중 완봉승을 따낸 게 4차례나 된다. 920⅔이닝 동안 997피안타(61피홈런) 148볼넷 97몸에 맞는 볼 778탈삼진 439실점(406자책).

특히 고영표는 지난해 가을야구에서 아름다운 스토리를 써내려갔다. KT는 지난해 플레이오프 1차전과 2차전을 모두 NC 다이노스에 내주며 벼랑끝에 몰렸는데, 이런 위기에서 팀을 구해낸 게 사실상 고영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3차전 선발 고영표의 역투가 그 시발점이었던 것. 당시 고영표는 6이닝 동안 단 3개의 안타만 허용한 채 2볼넷 5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후 팀은 4차전과 5차전까지 가져가며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을 수 있었다. 계속해서 고영표는 LG 트윈스와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도 6이닝 7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1자책) 역투와 함께 팀의 3-2 승리에 일조했다. 비록 팀이 3패를 당한 가운데 마운드에 다시 오른 5차전에서는 4이닝 7피안타 1볼넷 3탈삼진 5실점(5자책)으로 패전의 멍에를 쓰긴 했지만, 고영표가 없었다면 KT의 가을은 없었다. 그리고 시즌을 마친 뒤 고영표는 5년 최대 107억원이라는 초대형 잭팟을 터트리며 KT의 영원한 스타로 남게 됐다.

KT 고영표.
KT 고영표.
KT 고영표(왼쪽).
KT 고영표(왼쪽).
KT 고영표(왼쪽).
KT 고영표(왼쪽).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고영표. /사진=KT 위즈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 변심 고전하던 K뷰티, 미국 잡았다…주가 400% '껑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