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차전지주 바닥 찍었나?… 돌아온 투심, 증시반등 이끌었다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377
  • 2024.01.26 16:04
  • 글자크기조절

[내일의 전략]

/삽화=임종철 기자.
/사진=뉴스1.
하락 출발했던 코스피와 코스닥이 나란히 상승 마감했다. 외국인 투자자가 양대 시장에서 순매수세를 보이며 증시 반등을 주도했다. 그간 부진한 주가 흐름을 보인 2차전지주가 급반등하면서 상승 흐름을 이끌었다.

2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22포인트(0.33%) 오른 2478.56에 마무리했다. 외국인과 기관투자자가 3759억원, 54억원씩 사들이며 지수를 견인했다. 반면 개인 투자자는 홀로 3872억원의 매물을 쏟아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과 증권이 2%대 강세를 보였다. 증권업종에서는 미래에셋증권 (7,650원 ▼40 -0.52%)이 전일 대비 540원(7.56%) 오른 7680원을 기록해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한화투자증권 (3,410원 ▼45 -1.30%), 유진투자증권 (4,180원 ▲70 +1.70%), 대신증권 (15,640원 ▲10 +0.06%), 부국증권 (24,600원 ▼50 -0.20%)은 나란히 3%대 강세 마감했다.

이날 증권주가 강세를 보인 건 미래에셋증권의 자사주 매입 소식 덕이다. 전날 미래에셋증권은 보통주 1000만주, 2우선주 50만주를 매입한다고 공시했다. 유통주식수의 약 2.2%, 0.4%에 해당하는 규모다. 그간 하락에 따른 저가 매수 심리도 발동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통업, 화학, 통신업은 1%대 강세 마감했다. 서비스업, 섬유의복, 기계, 비금속광물, 전기가스업은 강보합권에서 마무리했다. 반면 의료정밀은 1%대 약세를 보였다. 의약품, 운수장비, 전기전자, 보험은 약보합권에서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2차전지주 삼성SDI (411,500원 ▲3,000 +0.73%), LG에너지솔루션 (362,500원 ▼1,500 -0.41%), POSCO홀딩스 (388,500원 ▼2,000 -0.51%)가 3%대 올랐다. LG화학 (385,000원 ▲2,000 +0.52%)은 2%대 강세였다. 기아 (117,200원 ▼1,700 -1.43%), 카카오 (45,500원 ▼300 -0.66%), 삼성물산 (144,700원 ▼2,300 -1.56%)은 강보합 마감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 (773,000원 ▼4,000 -0.51%), SK하이닉스 (200,500원 ▲2,800 +1.42%)는 1%대 떨어졌다. 삼성전자 (77,400원 ▼300 -0.39%)는 약보합 마감했다.

이와 관련 김정윤 대신증권 연구원은 "1월 들어 유독 부진했던 코스피는 2차전지 급반등 영향에 수익률 갭 메우기에 나서는 모습"이라며 "코스피 상승에서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포스코퓨처엠 (260,500원 ▼1,500 -0.57%), LG화학, POSCO홀딩스가 차지하는 기여도는 50%"라고 했다.

/삽화=임종철 기자.
/삽화=임종철 기자.

2차전지주의 강세는 코스닥 시장에서도 이어졌다. 에코프로 (96,400원 ▼800 -0.82%)에코프로비엠 (202,500원 ▼1,500 -0.74%)이 각각 9.28%, 7.49%씩 급등했다. 엘앤에프 (153,500원 ▲300 +0.20%)(1.21%), 코스모신소재 (140,500원 ▼1,100 -0.78%)(3.39%), 천보 (74,100원 ▼300 -0.40%)(3.36%), 나노신소재 (105,700원 ▼700 -0.66%)(2.76%) 등 2차전지주의 상승 랠리가 이어졌다.

시총 비중이 높은 2차전지주의 강세에 코스닥 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13.50포인트(1.64%) 오른 837.24에 마쳤다. 외국인 투자자가 1783억원어치 주식을 주워 담았다. 반면 개인과 기관 투자자는 각각 1541억원, 99억원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금융이 6%대 올랐다. 일반전기전자는 5%대 상승했다. 제조, 통신장비는 나란히 2%대 강세를 보였다. 오락문화, 소프트웨어, 금속, 출판매체복제, 화학은 1%대 올랐다. 반면 통신서비스와 반도체는 2%대 하락 마감했다.

시총 상위 종목에서는 초전도체 관련주 신성델타테크 (61,200원 ▼600 -0.97%)가 22%대 올랐다. 엔켐 (323,000원 ▼4,000 -1.22%), HLB (53,400원 ▲4,100 +8.32%)는 19%대 상승했다. 알테오젠 (190,700원 ▼1,600 -0.83%)은 4%대 올랐다. 반면 솔브레인 (319,000원 ▼2,500 -0.78%)은 6%대 내렸다. 이오테크닉스 (232,000원 ▼1,000 -0.43%)는 5%대 하락했다. 리노공업 (273,500원 ▼1,500 -0.55%)은 3%대 약세를 보였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5원 오른 1336.3원에 마감했다.

다음 주에는 미국의 11월 FHFA 주택가격지수, 12월 구인이직보고서, 1월 CB 소비자기대지수 등 주요 지표가 발표된다. 아울러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등 글로벌 기업의 실적 발표가 이뤄진다. 국내에서는 삼성엔지니어링 (23,900원 ▲150 +0.63%), 포스코퓨처엠, 제일기획 (19,090원 ▼70 -0.37%)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주식 저평가, 장투가 답"…40억원 일궈낸 회사원의 믿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