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요기요, 신임 대표에 전준희 CTO 선임…이정환 대표 사의 수리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26 17:25
  • 글자크기조절
전준희 요기요 신임 대표. /사진=요기요
요기요 신임 대표이사에 전준희 R&D(연구개발)센터장 겸 CTO(최고기술책임자)가 선임됐다.

요기요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대표에 전 CTO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정환 현 대표는 최근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 의사를 밝혔고 사의는 이날 수리됐다.


전 신임 대표는 대학 재학 중이던 1993년 이스트소프트를 공동 창업한 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활동해온 테크 전문가다. 구글 및 안드로이드 TV 플랫폼 총괄, 유튜브TV 총괄 엔지니어링 디렉터 등을 지냈다. 이후 우버 신사업팀 엔지니어링 디렉터, 쿠팡 엔지니어링 부사장 등을 거쳐, 2022년 요기요 CTO로 합류했다.

전 신임 대표는 요기요에서 R&D센터장으로서 신규 배차시스템(로지요) 및 주요 기술 인프라 개발, 애플리케이션 사용자경험 개선과 배달비 무료 구독 서비스인 요기패스X의 기획, 카카오와 협업한 '주문하기 by 요기요'를 위시한 채널링 전략등 다양한 전사 수준의 사업 전략 및 제품 기획, 개발 등을 지휘해왔다.

요기요는 전 신임 대표 선임으로 신규 서비스 개발과 사용자경험 개선 등에 박차를 가하고 국내 대표 음식 배달 플랫폼으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다져 나갈 예정이다. 또 테크 기업의 본질에 충실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사업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 신임 대표는 "경쟁이 치열한 푸드 딜리버리 업계에서 요기요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개발해 고객의 가치를 제고하고, 입점 파트너와 라이더 분들과도 상생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만 없나봐" 1092% 폭등한 이 주식…K증시 10루타 친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