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동훈, 김 여사 논란 "저열한 몰카 공작...국민들 걱정할 부분 있어"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07 11:25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07.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김건희 여사 가방 수수 논란과 관련 "기본적으로 저열한 몰카(몰래카메라) 공작이 맞다"면서도 "경호 문제라던가 전후 과정에서 국민들이 걱정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는 건 분명하다"고 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제2부속실 설치라던가 특별감찰관 임명으로 보완해나갈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비대위원장은 "거기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적절하게 잘 말씀하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친북적인 사람이 공격적 의도로 한 것은 명백하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잘 보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한 비대위원장은 이른바 쌍특검법(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대장동 특혜 의혹 특별검사법안)에 대해 "쌍특검 문제는 총선용이 명백하다"며 "1심에서 나온 결과를 봐도 혐의가 인정되기 어렵다는 것은 충분히 엿볼 수 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