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글로비스, 2027년까지 초대형 車운반선 4척 도입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07 17:13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김양수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이 6일 경기도 평택시 ‘현대글로비스 평택항 자동차 전용 터미널’에서 열린 ‘1만800대적 초대형 자동차운반선(PCTC)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제공
현대글로비스가 지난 6일 경기 평택시에 있는 평택항 자동차 전용 터미널에서 한국해양진흥공사와 '1만800대적 초대형 자동차운반선(PCTC)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글로비스는 세계 최대 규모 PCTC 4척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해양진흥공사가 선주사업을 통해 신조 발주하고, 2027년 현대글로비스에 인도하는 방식이다. 이는 지난해 10월 현대글로비스가 확보 계획을 밝힌 액화천연가스(LNG) 이중연료 추진엔진 PCTC 12척 중 일부다.


현대글로비스의 PCTC 추가로 국내 자동차 업계의 수출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최근 글로벌 해운 시장에서는 자동차 물동량 증가와 노후 선박 폐선이 겹치면서 PCTC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홍해 해협에서 발생한 물류 리스크도 이 같은 현상을 부채질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지정학적 리스크 등 사업 환경에 불확실성이 커지는 시기에 이번 신조 발주와 같은 정책 지원이 이어진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 변심 고전하던 K뷰티, 미국 잡았다…주가 400% '껑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