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저PBR 싹쓸이한 가치투자 자산운용사들, 펀드 수익률 '대박'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58
  • 2024.02.10 06:30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발표로 지주사를 대거 편입했던 고배당 가치주 펀드들의 수익률이 올라갔다.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정부가 발벗고 나선 만큼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시 수혜를 받을 펀드들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8일 펀드스퀘어에 따르면 최근 1달간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 상위권엔 고배당 지주사를 편입하고 있는 펀드가 많았다. 수익률 1위는 '에셋플러스알파로보코리아인컴성과보수 C-S(에셋플러스알파로보 펀드)'로 10.59%의 성과를 냈다.

에셋플러스알파로보 펀드는 AI(인공지능) 기반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저평가된 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 삼성에스디에스 (151,400원 ▲300 +0.20%)(9.22%), LG (77,600원 ▼2,000 -2.51%)(9.02%), 코오롱 (16,100원 ▼200 -1.23%)(6.88%), 동아쏘시오홀딩스 (115,500원 ▼3,500 -2.94%)(6.37%), 현대차 (238,000원 ▼3,000 -1.24%)(6.04%), 두산 (164,000원 ▲12,200 +8.04%)(4.29%), 삼성생명 (81,100원 ▼3,900 -4.59%)(4.07%), NH투자증권 (11,040원 ▼170 -1.52%)(3.88%) 순으로 편입 비중이 높았다. 대부분 저평가 지주사, 금융, 자동차주다. 1년 누적 수익률도 19.23%다.

에셋플러스알파로보 펀드 외 다른 펀드들도 저PBR로 주목받는 종목들을 높은 비중으로 편입하고 있다. 신영마라톤지주회사 C는 가치주 명가인 신영자산운용에서 운용하는 펀드로 가치주 위주의 주식에 집중 투자한다. 그중 지주사 비중이 상당히 높다. HD현대 (67,400원 ▼1,000 -1.46%)(4.27%), 삼성물산 (140,100원 ▼6,900 -4.69%)(4.17%), 삼성전자 (83,700원 ▼400 -0.48%)(3.99%), HL홀딩스 (32,150원 ▼250 -0.77%)(3.53%), SK (161,400원 ▼1,200 -0.74%)(2.91%), LG(2.83%) 등이다.

이 펀드는 영업력을 확장하고 매출액이 실제로 늘어나는 기업, 더 나아가 주주환원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는 기업의 비중을 늘리는 데 주력한다. 1세대 가치투자가인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대표의 운용 철학이 녹아있는 대표 펀드이기도 하다.


허 대표는 "주가가 싸고 저평가된 기업들에 분산 투자하는 관점에서 접근하면 장기적으로 손해를 보기 힘들다"며 "우리나라 전체 성장률이 정체된다는 우려가 있어도 우량 기업들은 계속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고배당을 주는 우량 기업들에 투자하는 한화배당성장인덱스 C-A(10.55%), HDC알짜배당 C-C5(8.94%), 신영밸류고배당 C(6.43%), 신한Tops장기주택마련 C-C(5.97%) 등도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 외에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주주가치 확대가 예상되는 종목에 투자한 이른바 '행동주의 펀드'도 수익률이 좋았다. 트러스톤ESG지배구조레벌업 A 펀드는 주주 행동주의를 실천하는 트러스톤자산운용이 2021년 내놓은 펀드로 최근 1달간 수익률은 9.51%다.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이 재무적 지표로 나타날 수 있는 기업에 투자하고 개선 노력이 부족하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움직이는 게 특징이다.

편입한 국내 주식 종목으론 BYC (489,500원 ▲10,500 +2.19%)(10.11%), LF (14,640원 ▼300 -2.01%)(8.95%), 태광산업 (640,000원 ▼18,000 -2.74%)(8.74%), 동화약품 (8,800원 ▼20 -0.23%)(7.83%), 한국알콜 (10,480원 ▼20 -0.19%)(6.8%), CJ (115,500원 ▼4,800 -3.99%)(6.41%), 키움증권 (120,500원 ▼3,200 -2.59%)(6.21%), 고려아연 (470,500원 ▼1,500 -0.32%)(5.04%), 삼성카드 (35,400원 0.00%)(4.74%) 등이다. 이중 트러스톤자산운용이 행동주의를 했던 기업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이태하 트러스톤자산운용 매니저는 "투자자들의 행동주의 활동 증가, 주식시장 선진화를 고려하면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흐름은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밸류에이션(평가가치) 상승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직접 주주활동을 펼치는 종목뿐 아니라 주식시장 내·외부의 노력으로 지배구조, 주주환원 정책 개선이 예상되는 종목들의 비중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