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외지인이 사랑한 제주…고향사랑 기부건수 1위 비법은

머니투데이
  • 제주=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2 08:20
  • 글자크기조절
제주도립미술관에 비치된 제주의 고향사랑기부제 관련 안내문/사진=박광범 기자
제주도립미술관에 비치된 제주의 고향사랑기부제 관련 안내문/사진=박광범 기자
# 지난 1일 오후 찾은 제주도립미술관에 들어서자마자 전단지 하나가 눈에 띈다. 제주에 고향사랑기부를 하면 제주도내 공영관광지를 무료 혹은 절반 가격에 입장할 수 있다고 안내하는 내용이었다.

이날 하루종일 비가 내렸던 터라 일정을 수정해 미술관을 찾았다는 김수인씨(31)는 "대학 졸업 후 해마다 제주를 찾고 있는데 이런 제도가 있는지 몰랐다"며 "답례품 외에 관광지 할인혜택도 준다고 하니 다음에는 제주에 고향사랑기부를 해봐야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첫 시행된 고향사랑기부제 기부건수 1위를 차지한 제주. 작년 한해 1만6610건의 기부가 몰렸다. 총 18억2300만원의 기부금이 모인 것을 감안하면 기부 1건당 기부액은 10만9753원이다. 전체 기부자의 93%가 전액 세액공제 혜택을 받는 10만원 기부자였다. 그만큼 소액기부자가 많았다는 의미다.

제주의 전략이 통했다. 제주는 고액기부의 경우 1회성으로 그칠 가능성이 큰 반면 세액공제 혜택을 누리려는 소액기부는 재기부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애초부터 소액기부 유치에 집중하는 전략을 짰다.

특히 수도권에 거주하는 30~40대 직장인들을 집중 공략했다. 실제 지난해 제주 고향사랑 기부자 중 3040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컸다. 30대가 33.1%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40대(30.9%)가 뒤를 이었다. 거주지별로 살펴보면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거주자가 전체 기부자의 56.8%를 차지했다.

'대한민국 제1의 관광도시'라는 이점도 활용했다. 제주는 조례 개정을 통해 지난해 11월부터 고향사랑 기부자들에 '탐나는 제주패스'라는 이름의 기부증서를 발급하고 있다. 이 패스가 있으면 제주의 공영관광지를 무료 혹은 반값에 이용·관람할 수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올해에도 수도권에 거주하는 30~40대 직장인을 중심으로 고향사랑기부제를 집중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외지인이 사랑한 제주…고향사랑 기부건수 1위 비법은
고향사랑기부 흥행 핵심인 답례품에도 공을 들였다. 분기별로 답례품선정위원회를 열고 제주 지역 답례품에 문제가 없는지 관리한다. 위원회가 안정적인 수급과 제주의 특색을 담을 수 있는 답례품 품목과 업체 수를 결정한 뒤 공모 절차를 거쳐 투명하게 업체를 선정한다. 올해에는 귤을 비롯해 29개 품목, 37개 공급업체를 답례품 업체로 선정했다.

지난해 답례품 선호를 보면 제주 지역 특산품이 역시나 인기를 끌었다. 제주 노지감귤이 총 1692건(4074만원)으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이어 돼지고기 '제주도니세트'(1358건, 4074만원)가 뒤를 이었다.

돼지고기 답례품을 공급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 탐라인의 고덕훈 대표는 "고향사랑기부제가 시행되기 전인 2022년 8월부터 준비를 착실히 했다"고 설명했다.

탐라인은 축산 가공품 JQ(Jeju Quality) 인증 1호와 축산물품질평가원 공정관리 제주도 1호 가게로 선정되기도 했다. 최상급 등급 돼지고기만 유통하고 있다는 고 대표는 "기부라는 좋은 일을 하고 품질 떨어지는 답례품 때문에 기부자가 마음 상하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탐라인은 올해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패키지도 바꾸고 2년째 R&D(연구개발) 진행 중인 제주용암해수로 염지한 제주흑돼지 하몽도 상품화 해 답례품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사업체 운영 역량, 지역자원 활용도, 상품 경쟁력, 마케팅 능력과 고객 관리 등 엄격한 심사를 통해 답례품 업체를 선정하고 있다"며 "또 답례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의사항과 민원도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덕훈 탐라인 대표/사진=박광범 기자
고덕훈 탐라인 대표/사진=박광범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