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혜선도 있는데…지창욱, 리허설 중 전자담배 논란 커졌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216
  • 2024.02.11 11:20
  • 글자크기조절
/사진=JTBC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메이킹 영상
/사진=JTBC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메이킹 영상
배우 지창욱(37)이 동료들과 리허설 중 실내 흡연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다.

지난달 종영한 JTBC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측은 최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시청자들을 위한 현장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지창욱과 신혜선 등 배우들이 스태프들과 함께 실내 촬영장에서 리허설 중인 모습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지창욱이 실내 흡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내뿜은 연기는 보이지 않았으나 지창욱이 손에 액상형 전자담배를 들고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
배우 지창욱./사진=JTBC 제공
배우 지창욱./사진=JTBC 제공
논란이 불거지자 '웰컴투 삼달리' 측은 영상에서 해당 장면만 삭제했다. 지창욱 측은 아직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지창욱은 애연가로 알려져 있다. 그는 2019년 1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춥고 잠도 안 오는데 행복하다"며 카메라를 보고 담배를 피우는 자신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국민건강증진법 9조 4항 제16호에 따르면 연면적 1000㎡ 이상 사무용 건축물, 공장 및 복합용도의 건축물은 시설 전체가 금연 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금연 구역에서 흡연할 경우 1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최고가' SK하이보다 더 올랐다…올해만 119% 뛴 이 종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