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장훈 "건물 세 채 있어…농구보다 방송 수입이 더 짭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534
  • 2024.02.12 07:31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캡처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농구선수 시절보다 방송인으로서의 수입이 더 낫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에는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한 웹 예능 '찐경규' 새로운 회차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경규는 서장훈에게 "농구선수 시절과 방송인인 현재 중 언제의 삶이 더 즐겁냐"고 물었다.

서장훈은 "솔직히 말하자면 최고의 희열과 기쁨은 선수 시절"이라면서도 "지금은 그때보다 (금전적으로) 더 여유로우니까 마음이 더 편하다"고 답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캡처
그는 "제가 선수 시절, 한창 어릴 때는 많이 벌었다. 원래는 농구 수입이 더 좋았는데, 요즘으로 치면 방송이 조금 더 나은 것 같다. 거의 비슷한데 요즘 방송이 조금 더 수입이 더 낫다"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또 "건물이 있지 않냐. 그건 언제 산 거냐"고도 질문했다.

서장훈은 "건물이 총 세 채인데, 2개는 농구 할 때인 IMF 시절에 산 거고, 나머지 하나는 농구 수입 반, 방송 수입 반으로 투자한 것"이라고 밝혔다.

서장훈은 이경규에게 "제가 볼 때 형님이 방송을 더 오래 하셨는데, 돈을 어디에다 두신 거냐"고 역으로 질문했다.

이경규는 "영화에다 투자해서 망했다. 5억원 정도 날렸다"고 씁쓸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PBR·AI주 다 놓쳤네" 급등주 부러운 개미, 아직 기회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