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최명길 가족 모임에 왜 권율이?…알고 보니 이모·조카 사이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2 17:12
  • 글자크기조절
배우 최명길, 권율 /사진=최명길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최명길, 권율 /사진=최명길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최명길이 배우 권율과 설을 맞아 가족 모임을 진행했다.

지난 11일 최명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과 함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가족 모임"이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에는 어깨동무를 한 채 미소 짓는 최명길과 권율의 모습이 담겼다. 최명길과 권율은 이모·조카 사이임에도 권율이 데뷔한 후 8년간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이에 대해 권율은 과거 한 예능에 출연해 "배우로 가는 길에 이모 같은 분이 계시는 건 가족 구성원으로 좋지만 누를 끼칠 수도 있는 부분"이라며 "(이모의 존재를 밝히는 게) 지름길 같지만 돌아가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딪칠 수 있을 때까지 부딪치고, 우울감도 즐겨보고 싶었고, 처절한 기분도 즐겨보고 싶었다"며 "상처가 아물면서 단단해질 거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최명길은 지난해 TV조선 드라마 '아씨 두리안'에 출연했다. 권율은 JTBC 새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