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NHN, 지난해 영업이익 555억원...전년대비 42.2%↑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4 08:51
  • 글자크기조절
NHN 사옥 '플레이뮤지엄'. /사진=NHN
NHN (22,850원 ▲350 +1.56%)은 14일 지난해 4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5983억원, 영업손실 7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지난해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조2696억원, 555억원이다. 전년 대비 7.3%, 42.2% 증가했다. 매출은 연간·분기 기준 모두 역대 최대다.

4분기 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게임' 부문은 모바일 게임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2.7% 증가한 1118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웹보드게임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7.4% 증가한 가운데, 신작 우파루 오딧세이와 일본 컴파스의 컬래버레이션 효과 등으로 모바일 게임 전체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4.9% 증가했다.


'결제 및 광고' 부문은 NHN페이코의 핵심 사업 중심의 성장과 NHN KCP의 국내외 주요 가맹점 결제 규모 증가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23.6% 증가한 2930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페이코는 포인트 결제, 쿠폰, 기업복지 솔루션 등으로 구성된 매출 기여 거래금액이 전년동기대비 11% 증가한 1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커머스' 부문은 불확실한 대외 여건 지속으로 전년동기대비 0.8% 감소한 734억원을 기록했다. '기술' 부문은 수주 공공사업의 용역제공 일시 지연에 따라 일부 매출을 차감한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24.8% 감소한 789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0.4% 증가한 497억원이다.

NHN은 창사 이래 첫 현금배당을 비롯해, 자사주 매입, 자사주 소각 등 총 666억원의 주주환원정책을 발표했다. 현금배당은 주당 배당금 500원, 배당금 총액은 약 169억원에 달한다. 내달 진행되는 주주총회 승인 후 4월 지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날부터 약 79만주, 금액으로는 약 200억원 규모(8일 종가 기준)의 신규 자사주 매입에 나서는 동시에, 발행주식 총수의 3.4%에 해당하는 약 117만주, 금액으로는 약 297억원 규모(8일 종가 기준, 장부가액 기준 약 263억원)의 자사주를 이달 26일에 소각할 계획이다.

이로써 NHN은 2022년 8월 발표한 3년간 발행주식 총수의 10% 자사주 특별 소각 계획을 모두 완료하게 됐다. 아울러 2022년 3월 공표한 3개년 최소 주주환원 재원과 비교해 3년 연속 2배 이상의 주주환원책을 실시하며 주주가치 실현에도 앞장서고 있다.

정우진 NHN 대표는 "올해 NHN은 역대 최대 영업이익 달성을 목표로 삼고, 수익성 중심의 내실 경영 기조를 이어 나갈 것"이라며 "또한 회사의 이익 성장을 주주들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주주환원 정책을 보다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